홈 > 연예 > 연예
연예

대풍수 지진희,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대풍수’ 포문 열다!

M 싸이프랜 0 4786 0 0
SBS 대기획 '대풍수(극본 박상희, 남선년 연출 이용석)'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단순한 '킹메이커' 스토리를 넘어 풍수지리 사주 명리 관상이라는 동양사상을 집대성한 생활 밀착형 드라마를 표방하는 '대풍수'는 첫 방송부터 웅장한 스토리와 차별화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박에 집중시켰다.

 

많은 사극에서 다루어진 인물 이성계와 그의 조선 건국과정은 이미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 스토리 중 하나. 지진희는 개경진군을 앞둔 이성계의 모습으로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드라마 ‘대풍수’의 포문을 열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드라마 ‘대풍수’는 이성계(지진희)가 '제왕의 자질을 갖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는 가정 하에 이야기를 시작했다. “장군께 천명은 없다. 장군은 천명을 바꿀 수 있는 인간일 뿐”이라는 천재 명리학자 지상(지성)의 말에 이성계는 자신이 하늘이 하는 일을 바꾸는 운명이라는 것을 되뇌며 개경진군을 결심, 비장하고 강인한 모습을 브라운관에 내뿜었다.

 

지진희가 그리는 이성계의 모습은 그 후부터 더욱 강렬하고 파격적이었다. 짐승의 가죽을 뒤집어 쓰고 강렬한 분장을 한 이성계는 군사들 사이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강한 아우라를 내뿜으며 시선을 압도했다. 특히 우디거의 산채를 습격해 태연하면서도 빠르고 날카롭게 적진으로 나아가는 이성계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대풍수’ 첫 방송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볼거리로 손꼽히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진희는 그 동안 출연했던 사극 '대장금'과 '동이'에서 보여준 진지하고 묵직한 모습 대신 괴팍하면서도 우악스럽기까지 한 장군 이성계로 연기 변신에 성공, 우리가 알고 있던 역사 속의 이성계를 파격적이고 차별화된 모습으로 재조명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첫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완전히 빠져버린 ‘대풍수’ 이성계의 모습이 단연 압권!”, “이렇게 파격적인 지진희의 모습은 처음이네요. 모르고 있던 새로운 사람을 만난 듯!”, “앞으로 수목극을 평정하실 것 같은 예감입니다! 첫 방송부터 집중해서 봤어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그려졌던 난세의 영웅 이성계를 차별화된 매력으로 그려내고 있는 지진희가 앞으로 드라마 속에서 어떤 연기를 펼쳐 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화제 속에 대단원의 막을 연 SBS 대기획 ‘대풍수’는 오늘 밤 9시 55분 제 2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월간인기
최신기사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