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연예소식
연예소식

‘명품아역’ 박지빈, 메이퀸으로 한 단계 도약!

M 싸이프랜 0 4531
배우 박지빈이 MBC 주말 특별기획 ‘메이퀸’ 시청자들에게 매력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매 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순항중인 MBC 주말 드라마 ‘메이퀸’에서 훈훈하게 성장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은 박지빈이 지난 9일 8회 방송을 끝으로 김재원에게 바통을 넘겼다.

 

박지빈은 ‘메이퀸’에서 넉넉한 환경에서 밝고 건강하게 자란 ‘강산’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 관심 있는 것은 한 번 보고도 그대로 기억하고 재연해내는 천재적 재능을 가진 ‘강산’을 통해 한층 깊어진 눈빛으로 성숙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명품아역’ 찬사를 이끌어 냈다. 

 

지난 9일 방송된 ‘메이퀸’ 8회에서는 해풍그룹의 몰락과 함께 강산과 해주(김유정 분)의 가슴 아픈 이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항상 밝고 씩씩한 해주를 좋아하던 강산은 해주를 따뜻하게 안으며 “오랫동안 못 볼 거야, 잘 있어”라는 아련한 한 마디만을 남긴 채 미국 유학 길에 올랐다.

 

특히 마지막 등장 장면에서 박지빈은 상대역인 김유정과 따뜻한 포옹신을 연출하며 한층 늠름해진 남자의 모습을 선보였으며, 아무런 설명도 없이 떠날 수 밖에 없는 아쉬움을 애절한 눈빛으로 표현해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지난 6일 마지막 촬영을 마친 박지빈은 자신의 SNS를 통해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강산’이라는 매력 많고 좋은 캐릭터를 맡게 돼서 너무 기뻤다” 라는 소감을 전하며 “재원이형이 더 멋있게 더 매력적이게 보여주실 거니까 기대기대”라면서 성인 연기자들이 이끌어갈 ‘메이퀸’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드라마 ‘완전한 사랑’, ‘천추태후’, ‘선덕여왕’ 등의 작품을 통해 나이답지 않은 집중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박지빈은 이번 ‘메이퀸’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해진 외모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으며 배우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박지빈은 현재 신중하게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작품 확정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