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 폭풍 비에도 눈물샘 자극하는 열연

M 싸이프랜 0 110 0
오승아의 비 속 눈물 장면이 화제다.

오승아는 KBS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에서 주인공 윤수인역으로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다.

오승아는 매 회 가족과 사랑 때문에 눈물을 흘리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14일 78회 방송 분에서는 김선우(최성재 분)가 윤수인에 대한 마음을 고백했지만 마음을 받아주지 못하고 거절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최성재는 오승아의 집 앞으로 찾아가 비를 맞으며 오승아를 기다렸다. 최성재는 할머니 조금례(반효정 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오승아에게 마음을 내비치며 적극적으로 표현해 마음을 얻어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승아 소속사 지앤지프로덕션은 14일 공식 SNS를 통해 비 속에서 열연을 펼친 오승아와 최성재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비하인드 영상에서는 많은 비 속에서도 한 번에 OK를 받아내며 완벽 호흡을 자랑하는 오승아와 최성재의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고 있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시 재배포 가능]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