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이리와 안아줘' 류한비, 직진 고백으로 완성한 풋풋+달달 '첫사랑 케미'

M 싸이프랜 0 142 0 0
‘명품 아역’ 류한비가 남다름과의 풋풋한 첫사랑 케미로 안방극장에 ‘설렘 주의보’를 내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는 감정 표현에 꾸밈이 없는 낙원(류한비 분)이 나무(남다름 분)를 향해 돌직구 고백을 날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낙원은 자신의 반려견 럭키를 풀어주려다 손을 다친 나무를 걱정하며, 손수건으로 다친 손을 감싸주는 다정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자신 때문에 고생을 했음에도 괜찮다고만 하는 나무를 향해 “너가 무슨 아낌없이 주는 나무야? 다쳤으면 다쳤다 그러고, 아프면 아프다고 말을 해야지! 왜 자꾸 혼자 견디는데, 왜”라며 책망 섞인 말로 애틋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어 앞으로는 자신을 모르는 척해달라는 나무의 말에 단호하게 싫다고 대답하며 “아까 일은 전부 다 잊어버려줄게. 너네 집에도 다시는 안 갈게. 근데 너는… 싫어. 안 잊어버릴 거야. 나는 네가 좋거든”이라는 당돌한 고백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특히, 계속 좋아할 것이라고 선언하는 장면은 낙원의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을 여실히 드러내며 호감도를 높였다는 평.

이처럼 류한비는 친구의 상처를 걱정하는 순수한 여중생의 모습부터 돌직구 고백을 던지는 당돌한 모습까지 두루 갖춘 매력적인 길낙원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청순한 비주얼과 섬세한 연기로 이제 막 나무를 좋아하게 된 낙원의 풋풋한 감정을 제대로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인 것. 달달한 ‘첫사랑 케미’로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긴 류한비의 향후 활약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한편,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남다름, 류한비 등이 출연하는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월간인기
최신기사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