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조보아, MBC '이별이 떠났다' 두려움과 절실한 눈물 연기로 시청자 눈시울 자극

M 싸이프랜 0 103
조보아가 채시라의 마음을 녹였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 연출 김민식)에서 온몸을 던져 채시라의 싸움을 말리는 것은 물론, 눈물로 진심을 털어놓으며 마음의 빗장을 연 것. 
 
지난 2일(토)에 방송된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 5-8회에서 정효는 초기 임산부의 다양한 증상들로 힘겹고 예민한 날들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지는데 이어, 영희(채시라 분)의 철옹성 같던 마음을 조금씩 녹이며 관계 변화를 일으켜 흥미를 끌었다.
 
세영(정혜영 분)과 싸우려는 영희를 만류하는 장면에서 조보아는 두려움과 절실함이 묻어나는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는가 하면, 영희의 고통스러웠던 과거와 상처를 마주하며 이해하게 되는 계기를 눈빛 하나만으로 설명이 가능하게 했다.
 
이후 영희에게 ‘어머니’라고 부르는 것을 시작으로 “진실을 말하자면 의지하고 싶었어요. 같은 여자라는 사람을 믿었던 것 같아요.”라며 솔직한 속마음을 전달해 차가웠던 영희의 마음을 조금씩 녹이고, 울고 있는 영희를 조심스럽게 위로하는 모습을 통해 영희와 ‘워맨스’의 시작을 알리기도.
 
뿐만 아니라 심한 입덧과 몸살에 시달리는 모습부터 입덧이 멎은 후에는 왕성한 식욕을 회복하거나 몸 안에 두 개의 심장이 뛰는 것을 신기해하는 등 초기 임산부들이 겪는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표현해 여성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기도.
 
이렇게 차가운 얼음장 같던 채시라의 마음을 녹이며 다음 회를 기다리게 만든 조보아는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Joe Boa dissolved Chishira 's heart.

MBC weekend special project <farewell departed> (drama circle / director Kim Min Sik) Throwing the whole body to dry the fight of Chishirah, of course, tears to reveal the heart and opened the bolt of mind.
  
In the drama "Separation has left" on the last two days (Saturday), Jung-hyo in the 5th to 8th shows that she is suffering from various symptoms of the early pregnant women, and afterwards, It melted little by little and it made interest change by the change of relations.
  
In the scene where Seo Young (Jeong Hye Young) is fighting against Young-hee, JO-Boa is blinded by the tears of fear and desperation, and when she blinks the eyes of viewers, she sees the opportunity to understand her painful past and hurt. Only one explanation was made possible.
  
Then I began to call her "mother" and said, "I wanted to rely on the truth. I believe that I believed in the same woman. "She also conveyed her candid heart and melted her heart a little bit, and cautiously crying at her crying.
  
In addition, after suffering from severe morning sickness and body aches, after the morning sickness has stopped, the heartbreaking appetite has been restored, or two heartbeats are running in the body, expressing the story of the early pregnant women naturally and giving sympathy to female viewers.
  
Joe Boa, who has been waiting for the next time to dissolve the cold freezing mind of Chishira, will be broadcasted every Saturday night at 8:45 pm on MBC weekend special project <farewell left>.

チョ・ボアがチェ・シラの心を溶かした。

MBC週末特別企画<別れが去った>(脚本素材ウォン/演出キム・ミンシク)で全身を投げチェ・シラの戦いを乾燥することはもちろん、涙で心を打ち明けて心の扉を開いたこと。
  
去る2日(土)に放送されたドラマ「別れが去った> 5-8回でジョンヒョは、初期の妊婦の様々な症状にヒムギョプゴ鋭敏な日々を過ごす姿が描かれるがあり、ヨンヒ(チェ・シラの方)の鉄壁のようだった心を少しずつ溶かし関係の変化を起こして興味を引いた。
  
セヨン(チョン・ヘヨン)と戦おうではヨンヒを引き止める場面でチョ・ボアは恐怖と切実さがにじみ出る涙の演技で視聴者たちの目がしらをブルヒヌンガと、ヨンヒの苦痛の過去と傷が直面し理解するようになるきっかけを目一つだけで説明が可能にした。
  
以後ヨンヒに「母」と呼ぶのを皮切りに、「真実を言えば頼っていました。のような女性という人を信じていると思う。」と率直な本音を伝えて涼しいヨンヒの心を少しずつ溶かし、泣いているヨンヒを慎重慰める姿を通じてヨンヒと「ウォーズ」の開始を通知する図である。
  
だけでなく、激しいつわりと疲労に悩まされている様子からつわりが止まった後は、旺盛な食欲を回復したり、体の中に二つのハートビートを不思議など、初期の妊婦が経験する話を自然に表現女性視聴者たちの共感をかもし出すことも。
  
このように冷たいフリーズのようだったチェ・シラの心を溶かし、次の回を待た作ったチョ・ボアはMBC週末特別企画<別れが去った>は、毎週土曜日の夜8時45分に放送され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