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오마이걸(OH MY GIRL), ‘오마이걸 반하나’로 8월 말 日 정식 데뷔 확정

M 싸이프랜 0 121 0 0
‘콘셉트 요정’ 오마이걸(OH MY GIRL)의 첫 유닛 ’오마이걸 반하나’가 오는 8월 말 일본 정식 데뷔를 확정했다.

어제(11일) 오후 4시 오마이걸은 일본 도쿄에 위치한 소니 뮤직에서 ‘오마이걸 반하나’로 일본 정식 데뷔를 알리는 기자 회견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현장에는 일본 내 영향력 있는 언론사는 물론 주요 한류 매체 관계자들이 참여하며 오마이걸에 대한 일본 내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기자회견에서 오마이걸은 오는 8월 28일에 유닛 ‘오마이걸 반하나’의 일본 데뷔 쇼케이스 개최에 대한 소식과 더불어 8월 29일 첫 데뷔 앨범 ‘바나나를 먹지 못하는 원숭이’를 발매한다고 전했다. 

오마이걸 반하나의 일본 내 첫 데뷔 앨범은 미니 앨범 형태로 발매되며, 앞서 4월 발표한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를 번안해 일본 시장에 정식으로 발매할 예정이다.

이례적으로 오마이걸은 유닛 앨범인 ‘오마이걸 반하나’로 일본에서 먼저 데뷔를 하고, 이후 완전체로 일본 정식 데뷔를 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내에서 소녀적인 감성과 감각적인 콘셉트로 뜨거운 인기를 모으는 만큼 일본 시장 내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수 있을지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앞서 오마이걸은 일본 유력 음반사인 ‘소니뮤직’과 현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일본 데뷔에 준비에 박차를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니뮤직은 일본 최대규모 엔터테인먼트사로 다양한 산하 레이블과 유력 아티스트들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 음악 산업의 선두기업이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오마이걸이 일본 최대 음반사인 소니뮤직과 현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8월 29일 첫 데뷔 앨범을 발매할 계획이다. 본격적으로 오마이걸이 일본 시장에 진출을 하는 만큼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성황리에 기자회견을 마친 오마이걸은 오는 13일까지 언론사 인터뷰, 방송 촬영 등 일본 현지에서 바쁜 프로모션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Concept Fairy' OH MY GIRL 's first unit,' Omai Gang Ban Han ', made its official debut in Japan at the end of August.

Yesterday (11th) at 4 pm Omaigal held a press conference to announce his official debut in Japan as "Oma Gagan One" in Sony Music, Tokyo, Japan.

On this day, influential media outlets in Japan, as well as major Korean media representatives, participated in the event, and I was deeply impressed by Japan's interest in Ohmy Girl.

At the press conference, Omai Girls announced that they will release their first debut album "Banana Eating Monkey" on August 29, along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opening of the unit debut showcase of the unit "Oh My Girl" on August 28th.

The first album of Omai Gaguban in Japan will be released in the form of a mini album, and will be officially released in Japan market with a popup album "Banana Allergy Monkey" announced in April.

Unusually, Ohmy Girl made her first debut in Japan with her unit album, "Oh My Girl Half One," and then made her official debut in Japan as a full-length album. Since she is popular in Korea with her girlish sensibilities and sensual concepts, It is amplifying the expectation that we can bring new winds.

It is said that Ohmy Girl has signed a local management contract with Sony Music, Japan's leading music label, and spurred preparations for his full-fledged debut in Japan. Sony Music is Japan's largest entertainment company, and is a leader in the Japanese music industry, which has a variety of labels and influential artists.

WM Entertainment said, "Omai Girls has signed a local management contract with Sony Music, Japan's largest record label, and plans to release its first debut album on August 29th. I hope that as much as I am going to enter the Japanese market in full earnest hope and interest, "he said.

On the other hand, Omai Girl, who finished the press conference with great success, plans to schedule busy promotions in Japan, including interviews with media companies and broadcasts until 13th.

「コンセプトの妖精「オーマイガール(OH MY GIRL)の最初のユニット「オーマイガール半一つ」が8月末、日本正式デビューを確定した。

昨日(11日)午後4時オーマイガールは、日本の東京にあるソニー・ミュージックで「オーマイガール半一つ」で日本正式デビューを知らせる記者会見を盛況裡に開催した。

この日現場には、日本国内の影響力のあるメディアはもちろん、主要韓流媒体の関係者が参加しオーマイガールの日本国内の熱い関心を実感させた。

記者会見で、オーマイ歩いた8月28日にユニット「オーマイガール半一つ」の日本デビューショーケース開催のお知らせと一緒に8月29日、初のデビューアルバム「バナナを食べられないサル」を発売すると伝えた。

オーマイガール半一つの日本国内初のデビューアルバムはミニアルバム形態で発売され、先に4月に発表したポップアップアルバム「バナナアレルギー猿」を翻案して日本市場に正式に発売する予定だ。

異例のオーマイ歩いたユニットのアルバムである「オーマイガール半一つ」として、日本で先にデビューをし、その後完全体で日本正式デビューをすることが知られており、国内で少女的な感性と感覚的なコンセプトで熱い人気を集めるように、日本市場内新しい風を巻き起こすことができるか期待感を増幅させている。

前オーマイガールは、日本の有力レコード会社である「ソニー・ミュージック」と現地マネジメント契約を締結して本格的な日本デビューに準備に拍車をかけたと伝えられた。ソニーミュージックは、日本最大規模のエンターテイメント社、さまざまな傘下ラベルと有力アーティストを保有している日本の音楽業界のリーディング企業である。

所属事務所WMエンターテイメントは「オーマイホック日本最大レコード会社のソニーミュージックと現地マネジメント契約を締結して、8月29日、初のデビューアルバムを発売する計画である。本格的にオーマイホック日本市場に進出しているように、多くの期待と関心お願いする "と伝えた。

一方、盛況のうちに記者会見を終えたオーマイ歩いた13日までの報道機関のインタビュー、放送撮影など、日本現地で忙しいプロモーション日程を消化する予定だ。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월간인기
최신기사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