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연예소식
연예소식

배우 염혜란, 스크린-브라운관 넘나드는 마성의 씬스틸러 주목

M 싸이프랜 0 22 0
배우 염혜란이 자타공인 ‘마성의 씬스틸러’로 자리하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망라하고 주목 받고 있다. 

염혜란은 지난 달 12일 첫 방영된 tvN 토일 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에서 기성시의 비선실세 남순자 역을 맡으며 연기변신을 꾀했다.

전작tvN’라이브’에서 투박하고 정 많은 캐릭터를 연기했기 때문에 이와 반대되는 악인 캐릭터 소식에 기대감을 모았던 것. 

그는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듯 종횡무진 활약하며 ‘무법변호사’의 씬스틸러로 우뚝 섰다.

극 중 남순자가 보좌하는 차문숙(이혜영)에게는 저자세로 자신을 낮추며 깍듯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앙숙 안오주(최민수)에게는 날 선 감정을 서슴없이 드러내며 이중적인 면모를 그려냈다. 복잡한 감정선을 지닌 남순자 캐릭터가 염혜란을 만나 더욱 돋보이고 있다는 평이다.

염혜란의 씬스틸러 활약은 ‘무법변호사’가 처음은 아니다. 2004년 연극 ‘차력사와 아코디언’으로 데뷔한 염혜란은 연극, 공연계에서 탄탄한 내실을 쌓으며 2016년 tvN '디어 마이 프렌즈‘로 브라운관에 본격 데뷔했다.

그의 데뷔는 가히 압권이었다. 극 중 문정아(나영희)의 딸이자 가정 폭력에 시달리는 순영 역을 맡아 짧은 분량에도 불구, 안방극장에 눈물 폭탄을 선사한 것. 그의 등장에 드라마 팬들은 ’원석의 탄생‘이라고 극찬하기도.

그 해 염혜란은 차기작으로 tvN '도깨비‘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확고히 했다. 극 중 지은탁(김고은)의 이모 지연숙 역으로 출연하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염혜란은 ‘도깨비’에서 악역이지만 어딘지 모르게 어리숙하고 코믹한 캐릭터적 특성을 정확히 짚어내며 명실상부 ’씬스틸러’로 떠올랐다.

역량을 입증해낸 염혜란은 빈틈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갔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해롱이(이규형)엄마로 출연, 재벌 역할까지 척척 해내며 연기스펙트럼을 증명해내는가 하면 tvN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에서는 순수하고 따뜻한 양순으로 ‘사람 사는 냄새 나는 드라마’를 만드는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기도.

특히, 전작 tvN ‘라이브’에서는 녹록지 않은 상황에 놓여있는 현실적인 어머니상을 완벽 재현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브라운관을 점령한 염혜란은 스크린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지난 해 개봉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 옥분(나문희)의 절친한 이웃 진주댁 역을 맡아 ‘아름다운 오지랖’을 선보이며 감초로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

염혜란이 출연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흥행은 물론 작품성까지 인정받으며 호평 받았다. 

“흥행작에는 염혜란이 있다”는 공식이 성립되며 브라운 관과 스크린을 망라하고 염혜란을 향한 러브콜이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재 ‘무법변호사’에 출연 중인 염혜란은 벌써 차기작으로 JTBC '라이프‘에 출연을 확정 짓고 또 한 번의 연기변신을 예고했다.

극장가에서도 역시 염혜란과 함께 하기 위해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고.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마성의 씬스틸러’ 자리를 꿰찬 배우 염혜란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Actor Hyeon Hye Ran is a certified actor 'Scene Styler of Maseong' and has been attracting attention for covering screen and picture tube.

Hyeon-han took on the role of Nun-jae, a non-controversial actor in the martial arts, in the TVN to-do drama "Lawless Lawyer" (play Yoon Hyun-ho / director Kim Jin-min)

I had hoped for the opposite of the evil character 's character because I had played a lot of character in the previous TVN' Live '.

He worked as a full-fledged actor to meet the expectations of drama fans, and became a scene-stayer of "lawyer".

Among the performers, Namsun assisted Cha Moon-sook (Lee Hye-young), while the author himself was lowering himself and showing a shrill shape, he drew a double aspect to Ahn Sang-soo (Choi Minsoo) It is said that the character of Nam-suk-ja with complicated line of emotions meets Hyeon-hyeon and it is more prominent.

Hye-han's actor is not the first lawyer. In 2004, he made his debut with the drama "The Accordion of the Chronicles". He has made a solid debut in the movie theater with his TVN 'Dee My Friend' in 2016.

His debut was overwhelming. The daughter of the actor Moon Jeong-ah (Na Young-hee), who plays a leading role in the domestic violence, is a tearful bomb in the house. In his appearance, the drama fans praised the birth of a stone.

That year, Hyeon - han secured her presence by appearing on tvN 'Dokkaebi' as her next film. He appeared in the drama Lee Ji-taek (Kim Go-eun) in the drama, and made a strong impression on the house theater.

Hyeon-han is a villain in 'Dokkaebi', but it has emerged as a true-to-life 'scene-stirrer', precisely pointing out characteristic characteristics that are murky and comical.

Hyeon - han, who has proven her ability, has continued her journey for ten days. In TVN 's wise bamboo life, Ha - Rong (Lee Kyu - hyung) appears as a mother, plays a role of chaebol, proves the spectrum of acting, and TVN' the most beautiful farewell in the world ' It is also appreciated that it helped to make.

Especially, his previous TVN 'Live' shows the presence of a perfect reproduction of a realistic mothers statue which is in a situation that is not covered by the rain.

Hyeon-hwan, who occupied the cathode-ray tube, also showed a strong presence on the screen. In last year's movie 'I Can Speak', I played the role of a neighboring pearl house of Okbun (Na Mun-hee) and played a role as licorice, showing 'Beautiful Ojip'.

The movie "I Can Speak" starring Hye-han Hwang was recognized and appreciated not only for the box office but also for the performance.

There is a formula called "There is a Hyeolyeon in the hit movie", and the love call to Hyeolyeol is unceasingly covering the Braun tube and the screen.

Hyeon-han, who is currently appearing in 'lawyer', has already confirmed her appearance on JTBC 'Life' as her next film, and predicted another transformation of acting.

At the theater, he is also constantly making love calls to be with Hye - han. I stepped on my steps and hoped to be active in the actress Hyeon Hye-ran who stuck to the scene of 'Maseong's Thin Stiller'.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