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달콤한 고백으로 심쿵 엔딩 장식

M 싸이프랜 0 158 0 0
박서준이 달콤한 고백으로 심쿵 엔딩을 장식했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에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은 박서준이 멜로 눈빛을 장착한 채 작정하고 시청자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든 것.

지난 14일 방송된 4회에서는 미소(박민영 분)의 집으로 찾아간 영준이 뜻밖의 돌직구 고백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미소의 실수로 함께 침대 위로 넘어진 아찔한 상황 속 달달한 기습 고백으로 설렘 지수를 최고조에 이르게 한 것.

영준은 얼른 일어나려는 미소를 다시 끌어당겨 품에 안고 “이제부터 너무 사랑해보려고. 내가 너를”이라는 한마디로 여심을 단숨에 초토화 시켰다.

그동안 미소를 향해 설렘과 질투를 반복하면서도, 사랑에 빠진 자신의 감정을 부정하던 영준의 변화는 안방극장에 숨이 멎을 듯한 강렬한 여운을 선사했다. 박력 넘치는 스킨십에 애틋한 눈빛, 꿀 떨어지는 보이스까지 로맨틱 무드의 정점을 찍으며 설렘 온도를 200% 급상승시킨 것.

이처럼 박서준은 역대급으로 짜릿한 멜로 모먼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헤어 나올 수 없는 늪으로 빠뜨렸다.

‘로코불도저’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블록버스터급 ‘로코폭격기’ 면모로 매회 심쿵 폭탄을 터트리고 있는 박서준의 활약에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욕구가 절로 높아지고 있다.

한편, ‘김비서가 왜 그럴까’ 4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4% 최고 7.4%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Park was decorated with a confession of heart and ending with a heart.

Park Seo - jun, who plays the role of 'Nar Young Seon', vice chairman of Narcissist, in the TVN drama 'Why is Kim Bissa gonna do it?'

In the 4th episode broadcast on the 14th, Yoon Jun, who visited the house of smiling (Park Min-young), made a unexpected confession of a stone. A smile made a mistake and it fell on the bed together.

Young Jun pulled back a smile to get up and held it in his arms. I am the one who made you smile.

Yeongjun 's change, which has repeated his sadness and jealousy toward his smile, while denying his emotions in love, gave a breathtaking intensity to the anbang theater. It was the peak of the romantic mood up to the voices of the eyes and the voice of the falling of the honey which were touched by the powerful physical skin, and the surge temperature skyrocketed 200%.

In this way, Park Jae-joon gave a thrilling melody memento to the audience and drove the viewers into a swamp where they could not get out.

Park Seo-jun, who is bombing the city every time with the blockbuster Roko bomber upgraded from the 'Rokko Bulldozer', is getting more and more desire from viewers.

On the other hand, the 4th 'Why would you want to be Kim?' Is receiving a hot response with an average audience rating of 6.4%, 7.4%, based on the nationwide households with pay-TV platforms that integrate cable, satellite and IPTV. 'Why is Kim Ji-seo' is broadcast every Wednesday and Thursday at 9:30 pm.

パク・ソジュンが甘い告白にシムクンエンディングを飾った。

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脚本ジョンウンヨウン、演出バクジュンファ)」でナルシシストゥ副「イ・ヨンジュン」役を演じたパク・ソジュンがメロ目を装着したまま意図して視聴者たちの心を揺れ打つたもの。

去る14日放送された4回では、微小(パク・ミニョン)の家に訪れたヨンジュンが予想外の石直球告白をする場面が描かれた。笑顔の誤ってベッドの上倒れくらっと状況の中ぐつぐつ奇襲告白にときめき指数を最高潮に至らしめたもの。

ヨンジュンはサッと目を覚ますう笑顔を再引き寄せ胸に抱いて、「これからも愛しようと。私はあなた "という一言で女心を一気に焦土化させた。

これまで笑顔を向けてときめきと嫉妬を繰り返しながらも、恋に落ちた自分の感情を否定していたヨンジュンの変化は、お茶の間に息を呑むような強烈な余韻をプレゼントした。迫力あふれるスキンシップに切ない目つき、蜂蜜落ちるボイスまでロマンチックムードの頂点をとっときめき温度を200%急上昇させたもの。

このようにパク・ソジュンは歴代級で爽快なメロモーメントをプレゼントして、視聴者を抜け出せない沼に陥れた。

「ロコブルドーザー」で一層アップグレードされたブロックバスター級」ロコ爆撃機」容貌に毎回シムクン爆弾を放っているパク・ソジュンの活躍に視聴者たちの本邦射手欲求が自然に高まっている。

一方、「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4回は、ケーブル、衛星、IPTVを統合した有料のプラットフォーム全国世帯基準平均6.4%の最高7.4%の視聴率を記録して熱い反応を得ている。 「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は、毎週水、木、夜9時30分に放送され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