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 지난 5년간의 필모 전시 같은 작품 인증샷들 공개

M 싸이프랜 0 82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 연출 김민식)의 조보아가 필모 전시 같은 작품 인증샷을 공개, 지난 5년의 기록과 점점 성숙해지는 미모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것.
 
공개된 사진 속 조보아는 2014년 방송된 tvN <잉여공주> 대본부터 OCN <실종느와르 M>, KBS2 <부탁해요 엄마>, 첫 신인상을 수상했던 MBC <몬스터>, 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 그리고 현재 방송중인 MBC <이별이 떠났다> 대본을 들고 있다.
 
인어공주 역할로 시작해 화이트 해커, 대기업 총수의 딸, 승무원, 임신을 하게 된 여대생 역할까지 다양한 캐릭터로 거듭 변신하며, 사랑둥이에서 도회적 캐릭터를 지나 더욱 섬세한 표현이 필요한 임산부 역할까지 이르며 점점 연기력 성장을 거쳐 왔다.
 
이에 조보아는 현재 방송 중인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 예기치 못한 임신으로 흔들리고 있는 여대생 ‘정효’를 맡아 변화된 상황과 임신 초기 증상에 적응하는 모습을 사실적이고 설득력 있게 표현해 확장된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스토리, 캐릭터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채시라와 새로운 고부 관계를 만들어가며,여성과 엄마로서의 삶을 진정성있게 풀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Joe Boa of MBC weekend special project <farewell departed> (drama origin circle / directing Kim Min-sik) is showing the approval shots of works such as photographs, and has been attracting attention with the record of last 5 years and becoming more and more mature.
  
In the open photo, Jo Boa is a member of MBC <Monster>, KBS2 <The man who lives in my home>, KBS2 <Mom>, the first rookie award, OCN <Missing Noir M> And now the MBC is on the air.
  
Starting as a mermaid role, she transformed into a variety of characters ranging from white hackers, daughters of large corporations, flight attendants, and pregnant female students, to roles ranging from lovers to urban characters to pregnant women who need more delicate expressions. come.
  
Joe Boa proves the extended spectrum of acting by expressing facts and persuasive expressions of changing situation and adapting to early symptoms of pregnancy by taking charge of female university student 'Jung Hyo' who is being shaken by unexpected pregnancy in the current drama ' .

As well as collect the stories, characters gamyeo make organic Chae Shi-ra Govou and new relationships connected, expected to go loose so authentic lives as women and mothers.
  
MBC weekend special program <farewell departed> is broadcast every Saturday at 8:45 pm.

MBC週末特別企画<別れが去った>(脚本素材ウォン/演出キム・ミンシク)の組みがフィルモ展示のような作品の認証ショットを公開し、過去5年間の記録となって成熟化美貌で注目をひきつけていること。
  
公開された写真の中のチョ・ボアは、2014年に放送されたtvN <余剰姫>台本からOCN <失踪ノワールM>、KBS2 <お願いママ>は、最初の新人賞を受賞したMBC <モンスター>、KBS2 <我が家に生きる男」、そして、現在放送中のMBC「別れが去った>台本を持っている。
  
人魚姫の役割で始めホワイトハッカー、大企業の総帥の娘、乗組員は、妊娠してた女子大生の役割まで、様々なキャラクターに重ね変身し、愛ハニーで都会的なキャラクターを過ぎ、さらに繊細な表現が必要な妊婦の役割まで達しますます演技力の成長を経て、てきた。
  
これチョ・ボアは、現在放送中のドラマ「別れが去った>で予期せぬ妊娠に揺れている女子大生「ジョンヒョ」を引き受けて変化した状況と妊娠初期症状に適応する姿をリアルで説得力のある表現の拡張された演技スペクトラムを証明している。

だけでなく、ストーリー、キャラクターが有機的に接続されたチェ・シラと新しい高付加関係を作っていって、女性と母親としての生活を真正性に解いていくものと期待を集めている。
  
一方、MBC週末特別企画<別れが去った>は、毎週土曜日の夜8時45分に放送され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