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 흔들리며 피는 ‘정효’ 캐릭터에 최적화된 맞춤 연기 ‘눈길’

M 싸이프랜 0 87
조보아가 캐릭터에 최적화된 연기를 펼치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 연출 김민식)에서 조보아가 아닌 다른 배우가 표현하는 ‘정효’를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물 만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는 것.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 조보아는 임신이라는 인생 최대의 혼란과 마주하고, 남자친구의 어머니인 영희(채시라 분)와 함께 지내며 출산을 결심하는 등 폭풍 같은 변화를 겪고 있는 여대생 ‘정효’를 맡아 대체불가한 연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 23일(토) 방송에서는 휴학 신청을 하러 온 학교에 임신 사실이 퍼지게 되어 충격을 받은데 이어, 친한 친구들이 소문의 근원인 것을 알고 “너희들 정말 무섭다. 친구라면 지켜줬어야지! 죽어도 말하지 말았어야지! 누군가 말한다 해도 찍소리도 못하게 화를 냈어야지. 최소한은 그랬어야 하잖아.”라고 말하며 상처받고 괴로워하는 ‘정효’의 감정을 떨리는 목소리로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회를 거듭할수록 남자친구와의 정리되지 않은 갈등, 학교, 친구 문제 같은 무거운 현실 속에서도 점차 밝아지는 영희를 보며 미소를 짓거나 뱃속의 아기가 건강하다는 말에 뿌듯해하며 그림 태교 생각에 신나하는 귀여운 모습으로 극에 활기 또한 불어넣고 있기도.
 
이처럼 흔들리고, 고민하고, 조금씩 성장하며 여자와 엄마로서 성장하는 ‘정효’를 집중력 있게 꼼꼼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는 조보아는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45분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에서 만날 수 있다.

Joe Boa is playing a character-optimized performance.

MBC weekend special project <farewell departed> (drama origin / director Kim Min-sik) is not able to imagine the 'junghyo' expressed by other actors other than Joe Boa.
  
In the drama "Separation has gone away", Jo Boa faces the biggest confusion in her life of pregnancy, and lives with her boyfriend's mother, Young-hee (Chishira), and decides to give birth. It is showing off an inexplicable acting power.
  
In particular, on Saturday, the 23rd (Saturday) broadcast was shocked by the fact that the pregnancy was spread to the school where I went to apply for a leave of absence, and I know that close friends are the source of rumors. A friend should have kept it! You should not have told me when you die! Even if someone said it, I should have been angry that I could not even hear it. At least you should have done that. "He expressed his delicate expression to the viewers by shaking the feelings of" Jung Hyo ", who was hurting and suffering.
  
In addition, as the society grows more and more, even in the heavy reality like the uncomplicated conflict with the boyfriend, the school, and the friend problem, it becomes smile to see the brightly smiling young woman, or the baby in the belly is healthy, It is also blowing into the pole as a figure.
  
Joe Boa, who is concentrating and expressing meticulously expressing 'Jeonghyo', which grows up as a woman and a mother, is deeply impressed by viewers who are shaking, worrying, growing up slowly and gradually. Every Saturday night, at 8:45 pm MBC weekend special plan < You can meet.

チョ・ボアがキャラクターに最適化された演技を広げている。

MBC週末特別企画<別れが去った>(脚本素材ウォン/演出キム・ミンシク)でチョ・ボアではなく、他の俳優が表現する「ジョンヒョ」を想像するのは難しいほど水を得た演技力を見せており、注目を集めていること。
  
ドラマ「別れが去った>でチョ・ボアは、妊娠という人生最大の混乱と向き合って、ボーイフレンドの母親であるヨンヒ(チェ・シラ)と一緒に過ごし、出産を決意するなど、嵐のような変化を経験している女子大生「ジョンヒョ」を引き受けて代替不可能な演技力を誇示している。
  
特に去る23日(土)の放送では休学の申請をしに来た学校に妊娠の事実が広がるされて衝撃を受けたのに続き、親しい友人が噂の源であることを知っている "君たちは本当に恐ろしい。友達なら守って与えている必要か!死んでも言わいけません!誰か言うても声をあげれもなく化をネトオヤか。最低はなかったよじゃない。」と言って傷ついて苦しむ」ジョンヒョ」の感情を震える声で繊細に表現し、視聴者にそのまま伝達した。
  
だけでなく、回を重ねるごとにボーイフレンドとの整理されていない葛藤、学校、友人の問題のような重い現実の中でも、徐々に明るくなるヨンヒを見て笑顔を行ったり、お腹の赤ちゃんが健康であると言うの誇らしげし、図胎教考えにシンナーかわいい姿で劇に活気も吹き込んでいることもあり。
  
このように揺れて、悩み、少しずつ成長し女性と母親として成長する「ジョンヒョ」を集中力に入念に表現して視聴者たちに深い印象を残しているチョ・ボアは、毎週土曜日の夜8時45分MBC週末特別企画<別れが去った>で会うことができ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