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의 박력 키스, 박서준뿐 아니라 시청자까지 사로잡아

M 싸이프랜 0 133 0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의 직진이 박서준뿐 아니라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박민영이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맹활약하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비서계의 레전드’ 김미소 역을 맡아 이영준 역의 박서준과 함께 달달 케미로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이고 있는 것.

미소(박민영 분)는 “연애 해줄테니 일은 계속 해”라고 제안하며 퇴사를 막는 못 말리는 나르시시스트 영준(이영준 분)의 진정성을 의심했으나 계속되는 직진에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서로가 호감을 갖고 ‘썸’을 타고 있다고 인정한 후, 키스 직전 상황까지 이르며 설렘 무드가 발동했지만 그때마다 영준의 트라우마로 인해 오해가 생겼다.

영문을 모르고 서운해하던 미소는 영준의 행동에 이유가 있다고 여기고 영준 입장에서 되짚어보기 시작했다. 미소가 성연(이태환 분)과 있을 때 유독 질투심을 불태우는 영준을 보면서도 오해보다 그를 이해하고 다가가려는 미소의 직진에 시청자들의 감동 스위치가 켜졌다.

지난 28일 방송된 8회에서도 한 차례 위기가 있었지만 미소의 돌직구 고백이 영준을 감동시켰다. 미소는 “작은 오해도 남기고 싶지 않거든요. 부회장님이 오해하고 우리가 멀어지는 거. 두렵거든요. 전.”라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그간 영준을 밀어내기만 했던 미소의 뜻밖의 고백에 영준뿐 아니라 시청자들까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왜냐는 영준의 질문에 “좋아하니까요. 그 숱한 고백에 너무 늦게 답해드려 죄송해요. 저 부회장님 좋아해요”라고 답하는 미소의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했지만 목소리는 또렷했다.

다시금 키스 무드가 흐르자 시청자들은 손에 땀을 쥐며 응원을 보냈다. 영준의 트라우마 때문에 두 사람이 멀어질까 전전긍긍했지만 미소가 먼저 키스하는 박력 덕에 안방극장이 축제의 장으로 변했다. 그야말로 ‘미소크러쉬’였다.

박민영은 영준을 보며 벅차오르는 미소의 감정을 실감나게 소화해 시청자들이 극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게 만들었다. 회를 거듭하며 영준을 바라보는 미소의 눈빛이 사랑으로 물들어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리고 있어 연기력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8화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1%, 최고 10.6%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에 해당하며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한다.[사진제공: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Why is Kim Ji-suk?" Park Min-young's straight forward captured not only Park Seo-joon but also the viewers.

Park Min-young has been playing a big role in the TVN drama 'Why is Kim Bissa?' He is in charge of the 'Secretary's Legend' Kim Mi Soo, and with Lee Sung Joon of Lee Young-joon, he is wrestling with the Dal-dale Chemie lover's theater.

Smiling (Park Min-young) suggested "I will continue to work on my love," and I doubt the authenticity of Narsissist Young-joon (Lee Young-joon) After acknowledging that both of them had a crush on "Thum", the two men reached a situation just before the kiss, and the sullem mood was triggered, but each time misunderstanding was caused by the trauma of youngjun.

The smile did not know English well, and he thought that there was a reason for his actions. When I saw Young Jun who burned the toxic jealousy while I was in the middle of the smile (Lee Tae-hwan), the switch of emotions of viewers turned on the smile straight ahead to understand and reach him more than misunderstandings.

There was once a crisis in the 8th broadcast on the 28th, but the confession of the smile was impressive. The smile says, "I do not want to leave a little misunderstanding. Vice president misunderstands and we are moving away. I'm afraid. I said, "I told my mind. I was amazed not only by Young-joon but also by the audience, in the unexpected confession of the smile that had just pushed the Young Jun.

It was not the end here. I asked Yeung Jun why "I like it. I am sorry to answer so many confessions too late. I like the vice president, "said the smile, but the voice was clear.

When the kiss mood was over again, the viewers cheered with sweat in their hands. Youngjun's trauma caused the two people to be distant, but they were keen on the smile. It was a 'smile crush'.

Park Min-young realized the emotions of smiling smiles as he watched Young Jun, making viewers fully immersed in the drama. I have been enjoying the popularity of acting because I have delicately displayed the way that the eyes of smile staring at Youngjun over and over again enter into the water with love.

On the other hand, the average TVN TV drama 'Why would you want to be Kim Doo-hyun' recorded an average of 8.1% and a maximum of 10.6% based on nationwide households with pay-per-view platforms that integrated cable, satellite and IPTV. It is the highest audience rating of its own, and it will be broadcast every Wednesday and Thursday at 9:30 pm [Photo courtesy of: tvN 'Why is Kim?']

「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パク・ミニョンのストレートがパク・ソジュンだけでなく、視聴者をひきつけた。

パク・ミニョンが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で大活躍して視聴率高空行進を続けている。 「秘書系のレジェンド」ギムミソ役を演じイ・ヨンジュン役のパク・ソジュンとがたがたケミでテレビ劇場をときめきに染めていること。

笑顔(パク・ミニョン)は、「恋愛してくれるだろうから仕事続けて」と提案し退社を防ぐあきれるナルシシストゥヨンジュン(イ・ヨンジュン分)の真正性を疑わた続くストレートに心を開き始めた。二人はお互いが好感を持って「サム」に乗っていると認めた後、キス直前の状況まで達しときめきムードが発動したが、そのたびにヨンジュンのトラウマにより誤解が生じた。

英語を知らないソウンヘた笑顔は、ヨンジュンの行動に理由があると思ってヨンジュンの立場から再訪始めた。笑顔がソンヨン(イテファン分)といるときに有毒嫉妬心を燃やすヨンジュンを見ても誤解も彼を理解して手を差し伸べるは笑顔のストレートに、視聴者の感動スイッチがついた。

去る28日放送された8回でも一回の危機があったが、笑顔の石直球告白がヨンジュンを感動させた。笑顔は「小さな誤解も残したくないんですよ。副会長さんが誤解して、私たちが遠ざかる何か。怖いんですよ。前。」と自分の心を伝えた。その間ヨンジュンを押し出しだけだった笑顔の意外な告白にヨンジュンだけでなく、視聴者まで驚きを禁じえなかった。

ここで終わりではなかった。なぜかと言うヨンジュンの質問に「好きだから。その数多くの告白には遅すぎる答え掛け申し訳ありません。その副会長好き」と答える笑顔の目に涙があふれそうだったが声ははっきりした。

再びキスムードが流れる視聴者は、手に汗を握って応援を送った。ヨンジュンのトラウマのために二人が遠くなるか戦々恐々したが、笑顔が最初にキスする迫力のおかげでテレビ劇場にお祭りの場に変わった。それこそ「笑顔クラッシュ」であった。

パク・ミニョンは、ヨンジュンを見いっぱい上がる笑顔の感情を実感できるように消化し、視聴者が極に完全に没頭することができた。回を重ね、ヨンジュンを眺める笑顔の目つきが愛に水入る姿を繊細に描いており、演技力好評を博している。

一方、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8話は、ケーブル、衛星、IPTVを統合した有料のプラットフォーム全国世帯基準平均8.1%、最高10.6%を記録した。これは自己最高視聴率に相当し、毎週水曜日、木曜日の夜9時30分に放送する。[写真提供:tvN「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