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물오른 연기력으로 자체 최고 시청률 이끌어

M 싸이프랜 0 121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의 눈물이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

지난 5일 방송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10회에서 박민영이 흘린 눈물이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고 극의 긴장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영준(박서준 분)을 지극히 아끼는 미소의 깊은 사랑과 어릴 적 유괴사건의 진실에 다가가면서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재미가 더욱 극대화 되고 있다.

마침내 연인이 된 미소와 영준은 풋풋하고 달달한 비밀 연애모드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미소는 데이트때 영준을 ‘성현오빠’라 부르고 무의식 중에 대답하는 그를 보며 어린 시절 유괴사건과 영준이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영준의 어머니가 과거 유괴 사건 당시를 물어보며 ‘우리 현이’라 표현한 점, 성연(이태환 분)의 기억이 자꾸 누군가에게서 들은 바를 알려주는 것 같은 점, 그리고 결정적으로 성연의 어린시절 사진이  미소의 기억 속 남자아이가 아니었다.

그토록 찾아 헤맨 오빠는 성연이 아닌 영준이란 사실을 깨닫고 미소는 충격에 휩싸였다. 이를 꿈에도 모르는 영준은 서재 정리를 핑계로 집으로 불러 오붓한 시간을 보내려 했다. 예상보다 일찍 도착한 미소와 샤워가운 차림으로 마주친 영준이 민망함을 감추며 옷을 갈아 입으러 들어갔다. 그때 그의 양 발목의 흉터가 미소의 눈에 띄었고 가슴을 미어지게 했다.

사랑하는 사람의 아픈 상처와 과거에 미소의 눈에 눈물이 차올랐다. 눈물을 참으려 커피를 타는 등 노력했지만 한 번 봉인해제된 감정과 눈물이 쉽게 참아지지 않았다.

숨죽여 울며 언니와 통화하는 미소를 본 영준은 자신을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언니의 전화 때문에 미소가 힘들어하는 걸로 착각해 미소 세 자매의 휴가에 따라가 갖은 고생과 노력을 펼쳐 교제를 허락받았고 장밋빛 미래를 꿈꿨다.

반면, 유괴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성연은 혼란에 빠지고 쇼케이스 행사장에 찾아와 미소에게 계속 질문을 건네지만 미소는 답을 할 수 없었다.

쇼케이스 행사 무대에서 펼쳐지는 퍼포먼스가 미소의 기억 속 트라우마를 깨웠던 것. 잔뜩 겁에 질린 채 벌벌 떨던 미소는 정신을 잃으며 쓰러져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박민영의 눈물 연기는 극을 말랑말랑하게 만드는가하면 긴장을 최고조로 이끌며 다음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영준을 걱정하며 눈물 지을 때는 미소의 사랑이 얼마나 순수하고 진실된지를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했고, 기억을 찾는 10회 엔딩 장면에서는 공포에 질린 미소의 감정을 눈물 뿐 아니라 목의 핏대까지 세우며 극한의 고통을 여실히 보여줬다.

물오른 박민영의 연기로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국 기준 평균 8.4퍼센트, 최고 10.4퍼센트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동시간 드라마 1위와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비서계의 레전드’ 김미소의 퇴사밀당로맨스로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사진제공: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쳐]

'Why is Kim Byeonseo' Park Min-young's tears heard the audience.

In the 10th TVN drama series 'Why would you want to be Kimbissa', which was broadcast on the last 5 days, the tears that Park Min-yong shed sounded the hearts of the viewers and raised the tension of the drama to the highest point.

The fun of 'why is Kim Ji-woo' is maximized while approaching the truth of the smile deeply loving and the child abduction incident which loves Young Jun (Park Jae-jun) very much.

Finally, the smile and Yeon Jun who became lovers made those who watched in the mode of the secret love mode which is a catchy and sweet. When he was dating, he called Young Jun Jun as "Sung Hyun Brother." He began to think that childhood abduction and Yeong Jun were involved in watching him answer unconsciously.

In addition, Young Jun's mother asked about the past kidnapping incident, and the point that it is expressed as 'our prefecture', the memory of Yeon Yeon (Lee Tae-hwan) reminds me of what someone has heard repeatedly, It was not a boy in the memory of.

My brother, who was looking for such a thing, realized that he was not a sexual actor but a young man, and his smile was shocked. Yeonjun, who does not know this dream, tried to spend an open time by inviting the house to the house for excuse. Young Jun, who had come in earlier than expected and smiled in a shower dress, went in to change clothes, hiding his grudge. Then the scar of his both ankles stood in the eyes of the smile and let the heart pierce.

Tears sank in the eyes of smiles and sorrows of loved ones. I tried to take coffee to bear the tears, but once the sealed feelings and tears were not easily overwhelmed.

Young-joon, who saw a smile in conversation with her sister, cried with a sigh of relief, mistakenly believed that her smile would be difficult because of her sister's phone, which she did not feel comfortable with. She was given permission to comply with her three sisters' I dreamed.

On the other hand, when he learned the truth of the kidnapping incident, he fell into confusion and came to the showcase and kept asking the smile, but the smile could not answer.

Showcase Events The performance on stage wakes up the trauma in the memories of smiles. The smile of a frightened and grumbling smile broke down and fell on the audience.

Park Min - young 's tearful smoke makes the drama flaky and leads to tension and hopes for the next.

When I was tears worried about Young Jun, I told the viewers how pure and true the love of the smile was, and in the 10th ending scene of memories, the emotions of the smile that was touched by the fear were raised not only to the tears but also to the throat of the neck, I showed you.

The reason why 'Kim Ji-seo is like that' due to Park Min-young's performance is the pay-TV platform that integrates cable, satellite, and IPTV with an average of 8.4 percent and 10.4 percent on average nationwide. Topped the list.

On the other hand, with the romance of Lee Young-jun (Park Seo-jun), who is a veteran of Narcissist, who has all the talents, faces and talents of the TVN drama " It will be broadcast on Thursday night at 9:30 pm [Photo courtesy: tvN '

「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パク・ミニョンの涙が視聴者たちを聞いたおいた。

去る5日放送した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10回でパク・ミニョンが流した涙が視聴者たちの心を鳴らし劇の緊張を最高潮に引き上げた。

ヨンジュン(パク・ソジュン分)を極めて大切な笑顔の深い愛と子供の頃誘拐事件の真実に近づいていく」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の楽しさがさらに極大化されている。

ついに恋人になった笑顔とヨンジュンは荒っぽくてぎくしゃく秘密恋愛モードに見る人々ほほえましくた。笑顔はデートの時ヨンジュンを「聖賢兄」と呼んで無意識のうちに答えている彼を見て子供の頃誘拐事件とヨンジュンが関連があると考え始めた。

だけでなく、ヨンジュンの母親が過去誘拐事件当時を聞いて見て「私たちの県」と表現した点、ソンヨン(イテファン分)の記憶がどんどん誰かからはバー知らせるような点、そして最終的にソンヨンの子供の頃の写真が笑顔の記憶の中の男の子供がなかった。

そのよう求めていた兄は、ソンヨンはなくヨンジュンという事実を悟って笑顔は衝撃に包まれた。これ夢にも知らないヨンジュンは書斎の整理を口実に家に呼んでこぢんまり時間を送信しました。予想よりも早く到着した笑顔とバスローブ姿で出会ったヨンジュンがミンマンハムを隠して服を着替えに入った。その彼の両足首の傷が笑顔の目に触れた胸をつかえるようにした。

愛する人の痛い傷と過去に笑顔の目に涙が次上がった。涙を我慢しようコーヒーに乗るなどの努力したが、一度封印解除された感情と涙が容易に耐えられなかった。

息を殺して泣いて姉と通話する笑顔を見たヨンジュンは自分を気に入らないよう考えている姉の電話のために笑顔が難しくすることで勘違いして微小三姉妹の休暇に沿っていろいろ苦労と努力を広げて交際を認め受けバラ色の未来を夢を見た。

一方、誘拐事件の真実を知ったソンヨンは混乱に陥ってショーケース会場に訪ねてきて笑顔にずっと質問を渡さだけ笑顔は答えをす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

ショーケースイベントの舞台で繰り広げられるパフォーマンスが笑顔の記憶の中トラウマを破っだったこと。束おびえたままぶるぶる震え笑顔は精神を失った倒れ視聴者に衝撃をもたらした。

パク・ミニョンの涙の演技は劇をほやほやに作ると、緊張を最高潮に導い次を期待していた。

ヨンジュンを心配して涙を建てるときの笑顔の愛がどのように純粋で真実たかを視聴者にそっくり伝え、記憶を探し、10回のエンディングシーンでは、恐怖に襲われた微小の感情を涙だけでなく、首の青筋まで立て極限の苦痛を如実に見せた。

水上がったパク・ミニョンの演技で「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は、ケーブル、衛星、IPTVを統合した有料のプラットフォーム全国ガグク基準平均8.4パーセント、最高10.4パーセントを記録し、地上波を含む同時間ドラマ1位のケーブルと、総編を含む同時間帯1位を占めた。

一方、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は、財力、顔、機知に富んだまですべてを整えた自己陶酔で固く団結した「ナルシシストゥ副」イ・ヨンジュン(パク・ソジュン分)と「秘書系のレジェンド」ギムミソの退社ミルダンロマンスで毎週水曜日と木曜日の夜9時30分に放送される。[写真提供:tvN「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放送キャプチャー]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