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서효림, 달콤 살벌한 온도차 열연으로 이목 집중

M 싸이프랜 0 57
‘김비서가 왜 그럴까’ 서효림이 달콤 살벌한 온도차 열연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11회에서는 서진 역 서효림이 극중 전 남편 박유식(강기영 분)과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식의 과거 회상 속 서진은 심장을 저격하는 심쿵 애교 미소의 소유자였다. 생일날 유식이 준비한 스테이크 케이크를 보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가 하면, 인형 같은 자태로 케이크의 촛불을 끈 후 사랑스러운 눈웃음을 지어 보이는 등 유식이 준비한 이벤트에 행복해하는 모습이었던 것.

하지만 이혼 후 재회하게 된 서진은 전과 다른 분위기를 풍기며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촌 오빠를 새 남자친구로 오해한 유식에게 “잘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을 왜 이렇게 몰아붙여? 왜 이렇게 경솔해 사람이!”라며 카리스마를 분출하는가 하면, 유식의 행동을 비꼬며 차가운 눈빛을 내뿜는 등 회상 속 모습과는 극명한 대비를 보인 것.

 이처럼 서효림은 짧은 등장이었음에도 이혼 전후 온도차를 실감 나게 연기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애교 넘치는 반달 눈웃음은 온데간데없고 찬 바람이 쌩쌩 부는 표정과 목소리로 강기영과 달콤 살벌한 이혼 부부의 모습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 것. 특별 출연임에도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서효림 표 서진 역이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을 비롯해 주조연들의 특급 케미로 호평받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Why is Kim Ji-seo so confused?'

In the 11th episode of the TVN drama "Why is Kim Bin Seo?" Broadcasted on November 11, Suh Hyun Lim was reunited with her former husband Park Yusik (Kang Ki Young).

Seo Jin, a former recollection of Yu-seong, was the owner of a heart-shaking Smile. I was happy to see the steak cake prepared on the birthday and I could not hide my joy, but I was happy with the event that I had prepared with a doll like a candle of a cake turned off and a lovely eyesight.

However, Seo Jin, who was reunited after the divorce, appeared in a different atmosphere and captivated his gaze. "I do not know very well, why do you push people like this? Why do you think so? "He said," It is a person who is so nervous. "He showed a remarkable contrast with his reminiscence, such as spouting charisma.

 Despite the short appearance, Seo Hurim played a realistic sense of temperature difference before and after the divorce and laughed at the viewers.

It is the expectation that it will draw the figure of Kang Ki-young and the sweet bloody divorce couple with the expression and the voice that the cold wind does not come and the cold wind swells all the time, It is noteworthy that Seo Jin Seo of Seo Hyung Lim, who boasts a perfect sync rate even though it is a special performance, will show a charm.

Park Jae-joon, Park Min-young, and Lee Tae-hwan, and the TVN drama 'Why I Feel So', which is highly acclaimed as the premier chemist of main actors, is broadcast every Wednesday and Thursday at 9:30 pm.

「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ソ・ヒョリムが甘く殺伐温度差熱演で注目を集めた。

去る11日放送された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11回では、西進駅ソ・ヒョリムが劇中元夫バクユシク(カン・ギヨン)と再会する姿が描かれた。

有識者の過去回想の中西進は、心臓を狙撃するシムクン愛嬌笑顔の所有者であった。誕生日有識者が準備したステーキケーキを見て喜びを隠せないのかと、人形のような姿でケーキのろうそくを切った後、愛らしい微笑みを建てに見えるなど有識者が準備したイベントに幸せそうな姿だった。

しかし、離婚後の再会になった西進は以前と違った雰囲気を漂わせ登場して視線をひきつけた。いとこの新しいボーイフレンドと誤解した有識者に「よく知りもしないくせに人をなぜこんなに追い詰め?なぜこのように軽薄している人が!」とカリスマを噴出するかと、有識者の行動を皮肉たっぷりに冷たい目つきを洗い流すなど回想の中の姿とは克明コントラストを見せた。

 このようにソ・ヒョリムは短い登場であった離婚前後の温度差を実感できるように演技して視聴者たちに笑いをプレゼントした。

愛嬌あふれる半月微笑みは跡形もなく冷たい風が活発部表情と声でカン・ギヨンと甘く殺伐と離婚夫婦の姿を描き出すことを期待を集めたもの。特別出演にも完璧なシンクロ率を誇るソ・ヒョリム表西進駅がどのような魅力を披露するのか成り行きが注目される。

パク・ソジュン、パク・ミニョン、イテファンをはじめ、主助演らの特急ケミで好評を博している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は、毎週水、木曜日の夜9時30分に放送され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