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쉴틈 없는 민영X미소 크러쉬로 시청자 반응도 폭발적

M 싸이프랜 0 62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의 이유 있는 승승장구가 눈길을 모은다.

박민영은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비서계의 레전드 김미소 역으로 출연해 걸크러쉬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빼앗았다.

첫 등장부터 박민영의 김미소는 남달랐다. 아룸다운 외모로 첫 눈길을 잡았고, 한층 더 풍부해진 표정 연기와 정확한 딕션으로 시청자들의 신뢰를 쌓더니 이제 연일 시청률을 경신하는 시청률 요정이 됐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웹소설 기반의 동명의 웹툰 역시 인기리에 연재 중이다. 드라마화 소식이 알려졌을 때 원작 팬들의 우려와 기대가 섞인 여론이 있었지만, 방영 첫 회부터 박민영의 ‘김미소’는 원작 팬들마저 사로 잡아 드라마의 흥행에 초석을 다졌다.

이는 웹소설과 웹툰 모두를 본 후, 미소 캐릭터의 본질을 살리기 위해서는 초반에 외적 싱크로율이 높아야한다는 박민영의 생각이 적중한 덕이었다. 그 길로 다이어트를 시작해 4kg을 감량했고 ‘박민영표 오피스룩’을 유행시켰다.

뿐만 아니라 한층 더 깊어지고 풍부해진 연기력이 한 몫을 제대로 했다. 기복 없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박민영이었으나, 이번 작품에서는 제대로 물 만난 물고기처럼 대활약 중이다.

등장 초반부터 딱 떨어지듯 정확한 딕션으로 ‘비서계의 레전드’ 김미소 캐릭터를 정확히 구현해 박수 받았다.

또 만화적인 리액션을 짓다가도 금방 완벽주의자 비서로 돌아오는 전환이나, 사랑에 빠지기 전과 후 미세하게 달라지는 표정 변화, 박서준과 펼치는 ‘환상의 케미’도 눈에 띄었다.

지난 11일 밤에 방송한 11회에서는 어린 시절 유괴의 기억을 떠올리고 영준을 걱정하며 눈물 짓는 연기가 돋보였다. 

이에 시청자들의 반응은 뜨겁다. “원래 김비서 캐릭터를 좋아했는데 박민영씨까지 좋아졌다”, “박민영을 다시 보게 됐다”, “박민영의 재발견이다”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고 2주 연속 TV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 자리를 지키며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시청률 역시 연일 상승 중이다.

 지난 11일에 방송한 11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7%, 최고 9.8%를 기록, 지상파 포함 동 시간 드라마 1위와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박민영과 박서준의 케미 열전으로 연일 재미를 더해가고 있으며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한다.[사진출처: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VOD 캡쳐]

'Why is Kim Ji-seo?' Park Min-young's eye-catching success comes to mind.

Park Min-young appeared in the TVN drama "Why is Kim Bissho?" As a secretary's legend Kim Mi-soo, and gave her a crush and took the hearts of viewers at once.

From the first appearance, Park Min Young's Kim Mi Soo was different. Arumdunu looks at the first look, and more expressive acting and precise Dixion more confidence in the viewers have accumulated the viewership rating is now renewing the ratings of the day has become.

The TVN drama series 'Why is Kim Ji-seo' is based on the popular web novel of the same name. Webtoon based on the web novel is also popular. When the news of the drama was announced, there was a mixed opinion of the original fans' concerns and expectation, but Park Min Young's "Kim Mi Soo" from the first airing was a cornerstone for the drama's popularity by capturing even the original fans.

After watching both web novels and webtoons, Park Min-young's idea that the external sync rate should be high in order to take advantage of the essence of the smile character was a virtue. I started diet on the way and I lost 4kg, and I made 'Park Min-young table office look' popular.

Not only that, but the deeper and more abundant acting power did well. Park Min-young, who has been loved by viewers because of his unstoppable acting skills, is working like a fish that has been properly watered in this work.

Appearing precisely from the beginning, it was precisely Dixon, and the 'Secretary Legend' Kim Mi-Soo character was precisely implemented and applauded.

Also, after making a comic reaction, I immediately notice the transition to a secretary as a perfectionist, a change of facial expression slightly before and after falling in love, and the 'chemistry of fantasy' that is spreading with Park Seo-joon.

In the 11th episode that was broadcast on the 11th night, I remembered the memory of kidnapping and I was worried about Young Jun.

The reaction of viewers is hot. "I liked the character of Kim Ji-won, but I got better at Park Min-young," "I got to see Park Min-young again," and "Park Min-young is rediscovering." And for the second consecutive week, It stands at the center. The audience rating is also rising day by day.

 The 11th broadcasting on the 11th was the first time in the same time period including the terrestrial wave and the first time in the same time period including the cable and the general segment, with an average of 8.7% and 9.8% .

On the other hand, the TVN drama 'Why is Kim Ji-seo' is going to be fun every day with Park Min-young and Kim Ji-joon's chemistry episode, and will be broadcast every Wednesday and Thursday at 9:30 pm [Photo Source: tvN ' capture]

「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パク・ミニョンの理由がある勢いが注目を集める。

パク・ミニョンは、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に秘書系のレジェンドギムミソ役で出演して掛けクラッシュをプレゼントして視聴者たちの心を一気に奪った。

初登場からパク・ミニョンのギムミソは格別だった。アルムダウン容貌で最初目をつかみ、さらに豊かになった表情演技と正確なディクションで視聴者たちの信頼を積み重ねたところ今連日の視聴率を更新する視聴率の妖精になった。

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は、同名の人気ウェブ小説を原作とする作品。ウェブ小説ベースの同名のウェブトゥーンも人気の下に連載中である。ドラマ化のニュースが伝えられたとき、原作ファンの懸念と期待が混ざった世論があったが、放映初回からパク・ミニョンの「ギムミソ」は原作ファンさえつかむドラマの興行に礎石を固めた。

これは、Web小説とウェプトゥンすべてを見た後、笑顔のキャラクターの本質を生かすためには、初めに外的シンクロ率が高くなければならないというパク・ミニョンの考えが的中したおかげだった。その道ダイエットを始め4kgを減量した「パク・ミニョン表オフィスルック」を流行させた。

だけでなく、さらに深くなって豊かになった演技力が一役を正しくした。起伏のない演技力で視聴者たちの愛を受けてきたパク・ミニョンあったが、今回の作品では、正常に水を得た魚のように大活躍している。

登場序盤からぴったり落ちるよう、正確なディクションで「秘書系のレジェンド」ギムミソキャラクターを正確に実装拍手受けた。

また、漫画的なリアクションを建てるがもすぐに完璧主義者の秘書に戻る切り替えや、恋に落ちる前後微変わる表情変化、パク・ソジュンと繰り広げる「幻想のケミ」も目立った。

過去11日の夜に放送した11回では、子供の頃誘拐の記憶を思い出しヨンジュンを心配し涙ぐむ煙が目立った。

これ視聴者の反応は熱い。 「元のギムビソキャラクターが好きだったパク・ミニョンさんまで好きになった」、「パク・ミニョンを再ようになった」、「パク・ミニョンの再発見である」など、様々な反応が寄せられており、2週連続TVドラマの出演者、話題性1位の座を守り、話題の中心に立っている。視聴率も連日上昇している。

 去る11日に放送した11回は、ケーブル、衛星、IPTVを統合した有料のプラットフォーム全国世帯基準平均8.7%、最高9.8%を記録、地上波を含む同時間ドラマ1位のケーブルと、総編を含む同時間帯1位を占めた。

一方、tvN水木ドラマ「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は、パク・ミニョンとパク・ソジュンのケミ熱で連日楽しさを増しており、毎週水曜日、木曜日の夜9時30分に放送する。[写真出処:tvN「ギムビソがなぜそうなのか」VODキャプチャ]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