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미스터 션샤인 화제의 이병헌 등장씬 15일 정오 음원 출시..두번째 OST 일레인의 ‘슬픈 행진’ 공개

M 싸이프랜 0 1361 0
tvN 드라마 사상 최고 첫방송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린 ‘미스터 션샤인’이 두 번째 OST를 공개하며 드라마의 감동을 이어간다.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측은 드라마의 두 번째 OST인 일레인의 ‘슬픈 행진(Sad March)’ 음원이 오는 15일 낮 12시, 국내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고 전했다.

‘슬픈 행진(Sad March)’은 극 중 남자주인공인 유진 초이(이병헌 분)의 등장씬에 흐르던 곡이다. 지금은 아무것도 없지만 열심히 살아가다 보면 언젠가 희망이 있다는 것을 담담하게 노래하고 있다.

이번 곡은 ‘미스터 션샤인’의 음악 감독 남혜승과 작곡가 박상희가 곡 작업에 참여했으며, 남혜승 음악 감독 특유의 감성과 일레인의 허스키하면서도 따뜻한 목소리가 잘 어우러져 더욱 진한 여운을 주는 곡이 완성되었다.

특히, 이국적인 보컬과 영어 가사가 해외 아티스트의 곡일 것이라 예상됐으나 국내 싱어송라이터 일레인이 부른 것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일레인은 OST 녹음 당시 신인답지 않은 섬세한 감정 표현과 깊은 울림을 가진 음색으로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매력을 보여주었고, 쓸쓸함과 아련함이 공존하는 쉽지 않은 감정을 훌륭히 소화해내며 녹음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일레인은 SBS ‘케이팝스타6’에 본명인 김주은으로 참가해 여자 데미안 라이스라는 별명을 얻으며 주목 받은 바 있다. 일레인은 송홍섭, 정원영 등 최고의 뮤지션들과의 협업을 진행하고 그들이 극찬하는 등 한국 최고의 뮤지션들이 인정하는 아티스트로, 신인답지 않은 행보가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하게 한다.

앞서 ‘슬픈 행진(Sad March)’은 드라마 1회에서 유진 초이가 어린 시절 미국으로 넘어가 갖은 고생 속 버텨나가는 장면에 흘러나와 관심을 모았다. 이어서 2회에서도 유진 초이의 등장씬에 삽입되어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으며 노래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기도 했다.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이다.

국내 최고의 스타 작가인 김은숙 작가의 신작이자, 화려한 배우 라인업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아 왔다.

특히, 흡인력 있는 스토리와 압도적 스케일, 감각적인 영상미로 1회 시청률 8.9%, 2회 시청률9.7%라는 엄청난 수치를 기록하며 드라마의 화려한 서막을 열었다.

한편, 일레인이 부른 ‘미스터 션샤인’의 두 번째 OST ‘슬픈 행진(Sad March)’은 오는 15일 정오부터 국내외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감상 가능하다.

TVN drama "Miss Shine", which recorded the best first broadcast rating and announced the smooth start, will continue the impression of the drama by releasing the second OST.

TVN 's Saturday drama' Sean Shine 'is said to be the second OST of Elaine' s 'Sad March', which will be released through the domestic music source site at 12:00 on the 15th.

'Sad March' is a song that was played in the scene of Eugene Choi (Lee Byung Hun), the main character of the play. There is nothing now but if you live hard, you are singing that there is hope someday.

This song was composed by the music director of the 'Sean Shine' and the composer Park Sang-hee. The song is composed of the unique sensibility of Nam Hye-seung and Elaine's husky and warm voice.

In particular, exotic vocals and English lyrics were expected to be songs of overseas artists, but they have become a hot topic because they are said to have been sung by Korean singer-songwriter Elaine.

In addition, Elaine showed a charm that no one could substitute for the tone of the delicate emotional expression and deep sound that was not new at the time of the OST recording, and it was able to exude the difficult feelings of the coexistence of loneliness and faintness, It is the back door.

Elaine has been attracted attention by getting nicknamed "Damian Rice" by SBS 'KPOP STAR 6' with her real name Kim Joo-eun. Elaine is an artist acknowledged by some of the best musicians in Korea, including collaborating with top musicians such as Song Hong-seop and Jae Young, and praising them.

Sad March (Sad March) was one of the drama that Eugene Cho went to the United States as a child. In the second episode, Eugene Choi was introduced into the scene of his appearance, capturing the audience's ears and inquiring about the song.

tvN TV drama 'Sean Shine' is a drama about what happens when a boy who boarded a warship at Shinmyangyoyo (1871) returned to his native Korea, Joseon, who had abandoned himself as a US military man.

It is a new work by Kim Eun-sook, the best star artist in Korea, and has attracted a lot of attention since the broadcast with a colorful actor line-up.

In particular, the drama opened a spectacular opening with a stunning storyline, overwhelming scale, sensuous visual impression, and an enormous number of viewers ratings of 8.9% and 2.7%, respectively.

Meanwhile, Elaine's second OST 'Sad March', 'Sean Shine', will be available at various domestic and foreign music sites starting from noon on the 15th.

tvNドラマ史上最高の初放送視聴率を記録して順調な出発を知らせた「ミスターサンシャイン」が第二のOSTを公開して、ドラマの感動を続けていく。

tvN土日ドラマ「ミスターサンシャイン」側ドラマの第二のOSTのエレインの「悲しい行進(Sad March)」の音源が15日昼12時、国内音源サイトを通じて公開されると伝えた。

「悲しい行進(Sad March)」は、劇中男主人公であるユージン・チョイ(イ・ビョンホン)のドゥンジャンシンに流れていた曲だ。今は何もありませんが、ハードに生きていくと、いつか希望があることを淡々と歌っている。

今回の曲は「ミスターサンシャイン」の音楽監督南ヘスンと作曲家パク・サンヒが曲作業に参加し、南ヘスン音楽監督特有の感性とエレインのハスキーながらも暖かい声がよく調和し、さらに濃い余韻を与える曲が完成した。

特に、エキゾチックなボーカルと、英語の歌詞が海外アーティストの曲でと予想されたが、国内のシンガーソングライターエレインが歌ったもので明らかになって話題になっている。

また、エレインはOST録音当時新人らしくない繊細な感情表現と深い響きを持つ音色で誰も代わりをすることができない魅力を見せてくれた、寂しさとおぼろが共存する容易ではない感情を見事に消化して録音スタッフの感心を引き出したという裏話だ。

エレインはSBS「K-POPスター6」に本名であるギムジュウンに参加女性ダミアン・ライスというニックネームを得て注目されたことがある。エレインはソンホンソプ、チョン・ウォンヨンなど最高のミュージシャンたちとのコラボレーションを進めて、彼ら絶賛するなど、韓国最高のミュージシャンたちが認めるアーティストであり、新人らしくない動きが今後の活動を期待している。

先に「悲しい行進(Sad March)」は、ドラマ1回でユージン秒が幼い頃、米国に移るいろいろ苦労の中耐えていくシーンに流れ関心を集めた。続いて2回もユージン秒のドゥンジャンシンに挿入されて、視聴者の耳をひきつけて曲の問い合わせが続いたりした。

tvN土日ドラマ「ミスターサンシャイン」は、辛未洋擾(1871年)と、軍艦に乗船して、米国に落ちた少年がアメリカの兵士の身分で自分を捨てた祖国である朝鮮に戻って駐留し広がることを描いたドラマだ。

国内最高のスター作家キム・ウンスク作家の新作であり、カラフル俳優ラインナップで放送前から熱い関心を受けてきた。

特に、吸引力のあるストーリーと圧倒的スケール、感覚的な映像美で1回の視聴率8.9%、2回の視聴率9.7%という驚異的な数値を記録してドラマの華麗な幕を開いた。

一方、エレインが歌った「ミスターサンシャイン」の第二のOST「悲しい行進(Sad March)」は、来る15日正午から、国内外の各種音源サイトを通じて鑑賞可能であ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월간인기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