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같이 살래요' 한지혜, 무더위 촬영 속 잃지 않는 꽃미소 화제

M 싸이프랜 0 388 0 0
‘같이 살래요’ 한지혜의 열일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수, 연출 윤창범)’에서 ‘박유하’ 역을 맡은 한지혜가 폭염 속 계속되는 촬영 중에도 환한 미소를 잃지 않는 촬영장 비하인드를 공개해 눈길을 끈 것.

공개된 사진 속 한지혜는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다. 불볕더위 속 미니 선풍기를 이용해 더위를 이겨내면서도 한 손에는 대본을 놓지 않은 채 집중하고 있어 작품에 대한 열의를 짐작하게 한다.

무더위 속에서도 지친 기색 없이 시종일관 밝은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 현장의 활력소를 자처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는 후문이다.

지난 주말 방송에서는 서로의 진심을 확인한 유하와 은태(이상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동안 유하는 생물학적 친딸로 밝혀진 은수(서연우 분) 때문에 결혼을 서두르는 듯한 은태를 향한 미안함과 죄책감으로 청혼을 거절하기만 했던 상황.

걱정을 토로하며 화를 내는 유하를 향해 은태는 아이가 아니라 유하 때문에 결혼하고 싶은 것이라 고백했고, 서로의 마음을 받아들이며 입맞추는 모습이 보여져 달달함을 자아냈다.

이처럼 한지혜는 애써 숨겨왔던 은태를 향한 진심을 다시 한번 드러내는 과정에서 한층 깊어진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은태에게 피해만 준다는 죄책감에서 벗어나 애틋한 사랑을 인정하며 많은 이들의 지지를 얻은 지금, 어렵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의 로맨스가 핑크빛으로 가득할 수 있을 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는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으로 주말극 시청률 1위 자리를 지키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The scene of the Han Ji-hye's on-scene debut cut was released.

Han Ji-hye, who plays the role of "Park Yoo-ha" in KBS 2TV weekend drama "Sara-yo (Playing with the drama Park Pil-soo, Yoon Yeon-changbun)", revealed the behind-the-scenes footsteps.

Han Ji-hye in the public photo is making a bright smile that makes her feel good. I use a mini fan in the heat of the heat to overcome the heat, but I do not put a script in one hand, so I concentrate on my enthusiasm for the work.

Even in the heat of the heat, it is the back gate that it does not get exhausted and it is always in a bright shape, it radiates positive energy, it is the energy of the scene and leads the warm atmosphere.

In last weekend 's broadcast, the images of YooHa and Sung - tae (Lee Sang - woo), which confirmed each other' s true hearts, were drawn. It was only when he refused to propose marriage because of the sadness and guilt for the abstinence,

She was confused that she wanted to get married because she was not a child but a child who was angered by anxiety and anger.

In this way, Han Ji-hye once again revealed his sincerity toward the abstinence that he had hidden and showed a deepening emotional performance and increased the immersion of the drama.

Now that the guilty conscience of being guilty of abstinence has been acknowledged and the support of many people has been gaining support from many people, the interest of viewers is gathering that the romance of two people who have difficulty in confirming each other's heart can be full of pink.

On the other hand, KBS 2TV weekend drama 'Sallayo' is a hot actor actor who is called 'Naeol' and keeps the 1st place of the weekend play rate ratings and is gaining the love of viewers.

「ようサルレヨ」ハン・ジヘのストリング現場ビハインドカットが公開された。

KBS 2TV週末ドラマ「ようサルレヨ(脚本バクピルス、演出ユンチャンボム)」から「バクユハ」役を演じたハン・ジヘが、猛暑の中続く撮影中にも明るい笑顔を失わない撮影現場のビハインドを公開して目を引いたもの。

公開された写真の中のハン・ジヘは見るだけでも気持ちよくなる華やかな微笑を浮かべている。猛暑の中のミニ扇風機を利用して熱を乗り越えながら片手に台本を置かないまま集中しており作品に対する熱意を推測することである。

猛暑の中でも疲れた気配なく始終一貫明るい姿で撮影に臨んでポジティブなエネルギーを発散、現場の活力を自任して温かい雰囲気を率いているという裏話だ。

先週末の放送では、お互いの心を確認した流下とウンテ(イ・サンウの方)の姿が描かれた。これまで有する生物学的実の娘で明らかになったウンス(西ヨヌ分)のために結婚を急ぐようなウンテに向け申し訳と罪悪感にプロポーズを拒絶するだけだった状況。

心配を吐露し怒る流下に向かってウンテは子供ではなく、流下のために結婚したいものを告白し、お互いの心を受け入れ口合わせる姿が見られ、ダルダルハムをかもし出した。

このようにハン・ジヘはせっかく隠してきたウンテに向けた心を再び露出の過程でさらに深くなった感情演技を披露して劇の没入度を高めた。

ウンテに被害だけという罪悪感から脱して切ない愛を認め、多くの人々の支持を得た今、困難お互いの心を確認した二人のロマンスがピンクでいっぱいできるか、視聴者の関心が集められる。

一方、KBS 2TV週末ドラマ「ようサルレヨ」は有名な演技派俳優たちの熱演で週末ドラマ視聴率1位の座を守り、視聴者の愛を独り占めしてい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월간인기
최신기사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