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붉어진 눈시울+애절한 독백에 안방극장 눈물샘 자극

M 싸이프랜 0 66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이 절절한 독백연기로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 스튜디오드래곤) 12회에서 ‘구동매’ 역을 맡은 유연석이 우연히 김태리(고애신 분) 부모의 위패가 있는 곳을 알게 된 장면이 그려졌다.

동매는 애신의 부모 위패를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그는 허리에 있던 검을 내려놓고 위패 앞에 꿇어앉았다. 그는 “반갑다 안 하시겠으나, 인사는 드리고 싶어서”라며 조용히 말을 꺼냈다. 이어 그는 애기씨가 무슨 일을 하는지 아냐고 물으며 “그럼 왜 하는지도 아십니까? 이놈은 모르겠습니다”라며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다.

한동안 말이 없던 동매는 “이렇게 뵐 줄 몰라서...”라며 마음에 걸리는 듯 자신의 옆에 내려놓은 검을 보았다. 그는 이어 “이놈 칼을 씁니다. 제가 제일 처음으로 벤 이가 누구였는지 아십니까? 애기씨였습니다”라며 과거 어린 동매가 애신을 처음 만나 ‘호강의 겨운 양반 계집’이라 던진 말을 떠올리며 가슴아파했다.

동매는 눈시울이 붉어졌다. “고르고 골라, 제일 날카로운 말로 애기씨를 베었습니다. 아프셨을까요. 여직 아프시길 바라다가도, 아주 잊으셨길 바라다가도”라고 읊조리며, 자신의 진짜 속마음을 꺼내었다. 그는 “안 되겠지요, 나으리. 제가 다 숨겨주고 모른 척 해도 안 되는 거겠지요, 이놈은”이라고 말하며 닿을 수 없는 사람에 대한 아픈 마음을 그려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이날 유연석은 나지막한 목소리로 독백을 통해 구동매의 속마음을 표현해냈다. 그는 붉어진 눈가에 절제된 감정연기를 펼쳐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더욱 강한 여운을 남겼다.

특히, 동매의 진심을 담은 눈빛과 애신을 향한 뜨거운 마음이 느껴지는 표정 연기는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한편, 유연석이 출연하는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Sean Shine' soft smokey makes the viewers smitten with his perfect monologue.

In the 12th TVN drama drama 'Miss Shine' (play Eun Sook Kim / directed by Lee Eul-bok / Produced by Anthropo Pictures, Studio Dragon) broadcasted last 12, Yeon-suk Kim, I saw a scene where I was drawn.

The siblings looked at the parents' tablets of the assassin. He lay down his sword at his waist and sat down at the tabernacle. He said quietly, "I'm glad to do it, but I want to say hello." He then asked if he knew what he was doing. "Do you know why? I do not know him. "

The sister who had not spoken for a while said "I do not see you like this ..." "I use a knife knife. Do you know who Ben was for the first time? It was baby boy, "she said, and her younger brothers first met her mistress and felt heartbreaking when she recalled the words"

The brother was blushing. "Pick and pick, I cut the baby with the sharpest word. He was sick. I wish I was sick, but I forgot that I have forgotten, "he said, and took out his real heart. He said, "No, I will not. I can not pretend to hide it and not pretend to know it, "he said, drawing a sick mind about the inaccessible person and causing viewers to smear it.

On this day, Hyungseok expresses his inner voice through monologue with a quiet voice. He unfolds his regretful emotions in the red eyes and gives a sadness and a stronger feeling.

Especially, the act of expressing the sincerity of the sister's heart and the hot heart toward the lasciviousness stimulated the lacrimal glands of the viewers and raised the immersion of the drama.

On the other hand, the tvN toll drama 'Sean Shine' starring the soft stone is broadcast every Saturday and night at 9 o'clock.

「ミスターサンシャイン」ユ・ヨンソクが切なる独白演技で視聴者たちを詰まっていた。

去る12日放送されたtvN土日ドラマ「ミスターサンシャイン」(脚本キム・ウンスク/演出イウンボク/制作化エンダムピクチャーズ、スタジオドラゴン)12回で「駆動毎」役を演じたユ・ヨンソクが偶然ギムテリ(高愛新分)、親の位牌がある場所を知った場面が描かれた。

ドンメは愛新の親位牌をじっと見つめた。彼は腰にあった剣を置いて錠剤前ひざまずく座った。彼は「うれしいない希望だろうが、人事はしたく」と静かに言葉を取り出した。続いて彼はお嬢さんがやっていることアニャゴ問い」では、なぜするかも知っています?こいつはわかりません」と、自分の本音を打ち明けた。

しばらくの間、言葉はなかったドンメは「そうお目にかかれができなくて...」と気になるように、自分の隣に置いた剣を見た。彼は続いて「こいつナイフを使います。私が一番最初にベン歯誰だったか知ってる?お嬢さんでした」と過去幼いドンメが愛新を初めて会って「親孝行のラミー両班雌」と投げた言葉を思い出して胸を痛めた。

ドンメは目頭が赤くなった。 「ゴルゴ選ん、一番鋭い言葉赤ちゃんさん切らました。病気たのでしょう。ヨジク病気シギル望むが、図は、非常に忘れショトギル望むがも」と唱えながら、自分の本当の本音を引き出した。彼は「内部でしょう、旦那様。私はすべての隠さ与え知らないふりをしてもいけないだろでしょう、コイツは」と言って届くことができない人のために病気の心を描いて視聴者たちを詰まっていた。

この日ユ・ヨンソクは低い声で独り言を介して駆動毎の本音を表現した。彼は赤くなった目もとに節制された感情演技をして切なさを醸し出すと同時に、より強い余韻を残した。

特に、ドンメの本気を込めた目つきと愛新に向け熱い心が感じられる表情演技は見る人々の涙腺を刺激し、劇の没入度を引き上げた。

一方、ユ・ヨンソクが出演するtvN土日ドラマ「ミスターサンシャイン」は、毎週土、日の夜9時に放送され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