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에이핑크 정은지 단독 콘서트 ‘혜화역’, 오늘(11일) 선예매 시작 티켓 전쟁 예고

M 싸이프랜 0 228 0 0
강력한 솔로 파워를 자랑하는 에이핑크(Apink) 정은지의 단독 콘서트의 예매가 시작된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늘(11일) 오후 8시 멜론 티켓을 통해 정은지의 두 번째 콘서트 ‘혜화역(暳花驛)’의 팬클럽 선예매를 진행한다. 일반 예매는 오는 13일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정은지는 오는 10월 13일, 14일 양일간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의 단독 콘서트 개최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에이핑크 완전체가 아닌 솔로로 1년 4개월만에 돌아오는 정은지를 향한 팬들의 관심이 벌써부터 뜨겁다. 또 지난 정은지의 첫 솔로 콘서트 ‘다락방’은 5분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한 바 있어 치열한 티켓 예매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측은 “콘서트명인 ‘혜화역’은 우리들의 청춘이 머무를 곳을 뜻한다”며, “별 반짝일 혜(暳), 꽃 화(花)를 써서 ‘소소하지만 별처럼 반짝이고 화려하지만 은은한 향기를 풍기는 꽃 같은 우리들의 청춘’이라는 의미를 더했다.

정은지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솔직 담백한 이야기로 콘서트가 꾸며질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특히 기차역으로 관객들을 초대하는 이색 콘셉트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곧, 혜화역으로 가는 기차가 출발합니다. 손님 여러분들께서는, 청춘의 기억들과 함께 승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소개 문구가 가을 감성을 물씬 자아내며 정은지만의 힐링 가득한 공연을 예감하게 한다.

2016년 에이핑크 멤버 중 첫 솔로 가수로 출격해 그간 ‘하늘바라기’, ‘너란 봄’ 등을 발표한 정은지는 특유의 따뜻하고 밝은 음악으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콘서트 소식이 전해지자, 명품 감성 보컬을 자랑하는 정은지가 오는 10월 선보일 새 음반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높아지는 상황이다.

정은지는 ‘2018 Apink Asia Tour(2018 에이핑크 아시아 투어)’를 통해 아시아 각지의 팬들을 만나고 있으며, 최근 영화 ‘0.0’MHz의 촬영을 마치고 솔로 음반과 콘서트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Apink, which boasts a powerful solo power, begins to be booked for Jung Eunji's solo concert.

The agency's Plane Entertainment will make a reservation for the fan concert at Hyehwa Station on the second concert of Jung Eun-ji through Melon Ticket at 8 pm on the 11th. The general reservation will be held on the 13th.

Jung Eun-ji said on October 13th and 14th that he will hold a solo concert at Yonsei University Auditorium.

The fans are already interested in Jung Eunji, who is returning in a year and four months with Solo, not A Pink. Also, Jung Eun Ji's first solo concert, 'Attack', has sold all seats in five minutes.

The agency said, "The concert master, 'Hyehwa Station', means the place where our youth will stay." "It is a shining star, a flower, a flower. The same as our youth '.

The concert will be decorated with a sweet voice of Jung Eun-ji and a straight-talking story. "

In this concert, especially the idea of ​​inviting the audience to the train station attracts attention. 'Soon, the train to Hyehwa Station departs. I would like you to ride with the memories of youth. "The introductory phrase of this event is that of the fall sensibility, and it gives a prelude to the full performance of Jung Eun-hee's performance.

Jung Eun-ji, who announced his first solo singer in 2016, "Hope for Heaven" and "Your Spring", has been loved by his unique warm and bright music.

 Chung Eun-ji, who boasts of a sensational vocals of luxury goods, is expecting a new album to be released in October as the news of the concert is announced.

Jung Eun-ji is meeting fans from all over Asia through the 2018 Apink Asia Tour (2018) and has been shooting for the solo recording and concert at the end of filming '0.0' MHz.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