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지현, 백일의 낭군님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우뚝 섰다

홈 > 연예 > 연예
연예

배우 남지현, 백일의 낭군님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우뚝 섰다

M 싸이프랜 0 546 1
배우 남지현의 저력이 또 한 번 입증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백일의 낭군님’ 15회에서는 율(도경수)을 죽이려 한 범인이 무연(김재영)이었으며, 그가 아버지의 원수 김차언(조성하)의 밑에서 살수로 일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된 후 충격에 빠지는 홍심(남지현)이 모습이 그려졌다. 한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홍심의 고난은 안방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였다.

첫 사극 로맨스 도전에 인생작을 경신한 남지현의 저력이 빛났다. 성인 연기자로 발돋움한 이후 남지현은 익숙함 속에 새로움을 녹여내는 똑똑한 캐릭터 선택과 해석력으로 눈도장을 톡톡히 찍었다.

‘백일의 낭군님’ 첫 방송과 동시에 섬세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고, 윤이서와 연홍심 두 인물을 사랑스러움과 애절함을 오가며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남지현의 캐릭터와 연기에 대한 고민은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홍심과 이서 캐릭터를 만들었고,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연기는 드라마의 뜨거운 반응으로 이어져 연일 화제를 불러 모았다.

무엇보다 보는 이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점점 짙어지는 감정 변화가 압권이었다. 극 초반에는 신분을 숨기고 살며 비밀을 품은 서사를 그린 장르물로, 중반에는 원득(도경수)과의 알콩달콩한 로맨스를, 말미에는 가슴 찡한 멜로까지 한 작품 내에서도 변화무쌍한 모습을 담아냈다.

이루어질 수 없는 이유만 쌓여가는 사랑에 슬픔을 감춘 미소, 양아버지를 남겨두고 떠나려는 애틋함, 애타게 기다렸던 오라버니의 죽음에 망연자실한 눈물까지 ‘믿고 보는 배우’로 우뚝 선 남지현의 연기는 시청자들의 마음에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제 ‘백일의 낭군님’은 종영까지 단 1회만은 남겨두고 있다. 겨우 찾아온 행복이었지만 한 순간에 땅속 깊숙한 곳까지 내팽개쳐진 홍심의 사랑과 삶이 점점 더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빠져들 수밖에 없는 남지현의 열연이 남은 이야기 속에서 어떻게 피어날지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다.

한편 남지현은 데뷔 15년 만에 처음으로 팬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오는 11월 25일에 열리는 ‘남지현의 첫 번째 담소회’는 사소하지만 모든 것을 팬들에게 직접 들려주고 싶다는 남지현의 작은 바람에서부터 시작됐다.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프로그램을 단독으로 진행하며, 진솔하게 팬들과 소통하는 장을 마련한다는 소식에 많은 팬들의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작품부터 학업까지 매 순간에 최선을 다하는 남지현이기에 앞으로 그녀가 펼쳐낼 연기 행보를 더욱 기대케 만든다.

The power of actor Nam Ji-hyun proved once more.

In the 15th episode of TVN 'Hundred Days of Broadcasts' broadcasted on the 29th, it became clear that the perpetrator who tried to kill Yul (Ryu Kyoung Su) was unleaded (Kim Jae-young) and that he worked to live under his father Kim Chae- (Ji Hyun Nam) was drawn. The difficulty of Hong-shim, which can not be predicted before, is painful.

Nam Ji-hyun's brilliance shone brightly in his first dramatic romance challenge. Since becoming an adult actor, Nam Ji-hyun has taken the lead in the selection of smart characters and interpreting ability to dissolve newness in familiarity.

At the same time as the first episode of 'Hyeon-il's Kanggun-nim', he captured viewers with his delicate and stable acting power.

Nam Ji-hyun's characters and the worries about acting have created an irreducible and irreversible character that can not be replaced by anyone, and the acting that deepens as the society repeatedly leads to the hot reaction of the drama, bringing together a topic every day.

Above all, the emotional change that is getting thicker and harder to see the hearts of the viewers was the highlight. At the beginning of the early stage, the genre was a genre depicting a narrative that lived and lived in secret and lived in secrecy.

The act of Nam Ji-hyun, who stood on the smile of love, the sadness hidden in the love that accumulates only for reasons that can not be fulfilled, the desire to leave leaving his father-in-law, .

Now, the 'Hundred Days of Kanggun' leaves only one time to the end. It was happiness, but the love and life of Hong-shim, which has been lost to the depths of the earth in a moment, is getting more and more culminated.

In the story of Nam Ji-hyun who is inevitable to fall in, it makes it impossible to put tension on the tension until the end.

Meanwhile, Nam Ji-hyun is about to meet with fans for the first time in his debut 15 years. Nam Ji Hyun 's first meeting, which will be held on November 25th, is trivial but it started with Nam Ji - hyun' s small wind that he wanted to tell all his fans directly.

I am expecting a lot of fans to hear from the beginning to the end that all the programs are solo, and there is a place to communicate genuinely with the fans. Nam Ji-hyun, who does her best every moment from work to school, makes her more anticipated acting career.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