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죽어도 좋아 백진희, 두번째 타임루프 겪으며 시원한 사이다 대사로 안방극장 사로잡아

M 싸이프랜 0 65 0
죽어도 좋아’에서 백진희가 두 번째 타임루프를 겪으며 시원한 사이다 대사로 안방극장을 사로 잡았다.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 분)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 분)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드라마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만큼 방송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와 궁금증을 한 몸에 받았다.

 극 중 백진희가 맡은 이루다는 백진상 팀장의 상상 초월 막말로 화병 게이지가 차곡차곡 쌓여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인물이다.

까다로운 원칙주의자를 상사로 둔 부하직원의 고난을 리얼하게 그려낼 그녀의 목표는 바로 상사 갱생시키기로 백진상의 만행에 대적할 이루다의 ‘인간 사이다’ 활약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높일 예정이다. 

지난 8일 방송된 ‘죽어도 좋아’에서는 두 번째 타임루프를 겪는 이루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또 다시 타임루프가 일어 날 것을 생각, 그 동안 참아왔던 백진상을 향한 울분을 뱉은 루다는 되려 일어나지 않은 타임루프로 인해 곤경에 빠지게 되었다.

진상의 끈질긴 괴롭힘을 이기지 못하고 이직을 결심한 루다는 다른 회사에 면접을 보게 되었고, 이번에는 타임루프 덕에 깨달음을 얻게 되었다.

좋은 인재를 뽑으려고 하는 면접관들이 정작 본인들은 자사 직원들에게 최소한의 예의도 지키지 않고 있었던 것.

이에 루다의 통쾌한 한방이 담긴 말은 묵은 체증이 내려가 듯 사이다와 같은 통쾌함과 시원함을 안방극장에 선사했다.

이후 계속된 타임루프의 원인을 깨닫게 된 루다는 진상을 구하기 위해 나섰고, 이는 앞으로 원수 같았던 두 사람 사이에 알 수 없는 미묘한 바람이 불 것을 예상케 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통쾌한 사이다 대사로 직장인들의 공감대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Baek Jin-hee underwent a second time loop in the "Good to Die", capturing the house theater as a cool cyber ambassador.

KBS2 drama 'I want to die' (drama ImShara / directing Lee Eun Jin, Choi Yoon-suk) is a drama that contains the biography of the director of 'Hwang Jin-hwan' , The popular webtoon of the same name is the original, so I received many expectations and questions from many people before the broadcast.

 In the play, Baek Jin-hee's illda is a figure whose stress has reached a peak by accumulating a vase gauge in the end of the imaginary transgression of Baek Jin-sang.

Her goal is to realistically portray the suffering of his subordinates who have a strict principleist as their boss.

On the eighth day of 'Good to Die', the figure of Illda who is experiencing the second time loop got on the air. I thought that the time loop would happen again, and the luder who spit on the back truth that I had been putting in was getting in trouble because of the unreasonable time loop.

Luda, who decided not to overcome the persistent harassment of the truth, was interviewed by another company, and this time with Time Loop, he became enlightened.

The interviewers who were trying to pick good talent did not keep their employees at least polite.

The words of Luda's delightful herbalism were presented to the theater in the same way as when the old jam was going down.

Luda, who later realized the cause of the time loop, went on to find out the truth, prompting curiosity by anticipating an unknown subtle wind between the two men who looked like the enemy in the future.

On the other hand, the KBS2 drama "Good to Die" is broadcasted every week and at 10:00 pm on Thursdays, which is promoting the sympathy of the employees with the exciting Coda ambassador.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월간인기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