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 강호동과 함께 한 끼 도전 성공에 웃음 자아낸 유쾌한 브로케미

홈 > 연예 > 연예
연예

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 강호동과 함께 한 끼 도전 성공에 웃음 자아낸 유쾌한 브로케미

M 싸이프랜 0 340 0
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가 '한끼줍쇼'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차은우는 지난 21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 밥 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도곡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했다.

양재 꽃 시장에서 꽃미남 아르바이트생으로 변신, 등장과 함께 시선을 사로잡은 차은우는 이경규가 바로 그를 단번에 알아보며 반갑게 맞이해 놀라움을 자아냄과 동시에 훈훈한 분위기를 더하며 경쾌한 ‘한끼줍쇼’의 시작을 알렸다.

차은우는 함께 출연한 헨리와 영어 상황극을 하며 재치 넘치는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미세먼지가 걱정되어 목에 좋은 차를 준비하는 센스를 발휘해 함께 출연한 선배들의 환호를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평소 성실한 것으로 알려진 차은우답게 촬영지인 도곡동의 역사와 기원에 대해 사전 준비를 해 눈길을 끌었다.

강호동과 ‘우동커플’로 본격적인 한 끼 도전에 나선 차은우는 "주인님" 한마디에 주변이 환해지는 ‘은우매직’으로 주변을 폭소케 했다.

그리고 우연히도 두 사람이 한 끼를 함께 한 집은 성형외과 의사 아버님과 음악가 어머니가 있는 곳으로 차은우는 성형을 소재로 한 드라마에 출연했었다며 특별한 인연을 신기해했다. 이어 아버님과 강호동이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차은우는 주방에서 능숙한 솜씨로 어머니의 식사 준비를 도왔다.

특히, 음식을 만드는 동안 쿨한 어머니와 살가운 차은우의 케미는 밝고 유쾌한 시너지를 내며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차은우는 식사 후 함께 식사를 한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연예인이란 직업에 대해 고민할 때 아버지가 인생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하며 많은 용기를 주었다고 밝혔다.

또 자신에게 행복이란 “감사해하면 행복한 것 같다”라며 깊은 울림을 남겼고 식사 후 감사의 의미로 피아노 연주를 들려주며 저녁식사를 마무리했다.

방송 내내 차은우는 방송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겸손함과 다정함을 오가는 배려심 넘치는 차은우의 부드러운 존재감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차은우의 꾸밈없는 솔직함과 유쾌함은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며 온라인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는 등 화제를 모았다.

한편,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영 이후 광고 촬영, 인터뷰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한 차은우는 12월 22일과 23일 KBS 아레나홀에서 개최되는 아스트로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 ‘더 세컨드 아스트로드 투 서울[스타 라이트] (The 2nd ASTROAD to Seoul[STAR LIGHT])’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The group Astro's car was successful in the challenge of the 'give me a drink'.

Chae has appeared as a comedian at JTBC 's' Let 's Show' broadcast on the 21st of last month and has challenged a piece in Dogok - dong, Gangnam - gu.

Lee Kyung-gyu, who has caught his gaze with his appearance in the flower market of Yangjae flower market, was introduced to him at once, welcomed me with surprise, and added a warm atmosphere and informed me of the start of a cheerful 'Hanja'.

Chan waved Henry with an English controversy, and wowed him with a sense of witty charm. He was also anxious about fine dust, and he showed a sense of preparing a good tea to his neck, and he was cheered by his seniors who appeared together.

Not only that, but the tea, which is known to be sincere as usual, attracted attention by preparing for the history and origin of Dogok-dong,

Kang Ho-dong and a 'Udon Couple' in a full-fledged challenge to the cha, the crying "master" a word to the surroundings are lit up with the "silver magic,

And coincidentally, the house where the two men had a meal together was a place where a plastic surgeon father and a musician's mother were there. Then, while my father and Kang Ho - dong talked, the tea helped my mother prepare meals with a skillful skill in the crying kitchen.

Especially, during the making of the food, the cool mother and the lively tea made the smile of the viewers with bright and pleasant synergy.

He spoke with family who ate together after a crying meal and said that when he was concerned about the job of entertainer, he talked about his life experiences and gave him a lot of courage.

Happiness to himself also left a deep resonance saying, "I feel happy when I thank you." After finishing the dinner, I played the piano in appreciation of the meal.

Throughout the broadcast, not only did the car lighten the mood of the broadcast, but also the caring presence of humble and affectionate cares focused on the audience's attention.

Cha's fascinating honesty and cheerfulness attracted viewers and raised topics such as naming them in real-time search terms on online portal sites.

On the other hand, after the end of 'My ID is Gangnam Beauty', he shot a busy schedule such as an advertisement shooting and an interview, and the second concert of 'Astro's second solo concert' (The 2nd ASTROAD to Seoul [STAR LIGHT]) 'to meet with fans.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