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 현빈과 티격태격 케미 발산

M 싸이프랜 0 107 0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가 현빈과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 미디어)에서 스페인에서 오래된 호스텔을 운영하며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생활력 만렙의 인물 '정희주' 역을 맡은 박신혜가 현빈(유진우 역)과 쌓였던 오해를 푸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희주는 진우가 묵던 6층 싱글 룸으로 향했다. 그는 진우의 부탁으로 싱글 룸에 도착해 있던 비서 정훈(민진웅 분)에게 방을 뺄 것을 요구하며 숙박비를 환불해 줬다.

이에 당황한 정훈은 진우와 통화하던 전화를 희주에게 전달했고, 희주는 전화를 넘겨받았다.

"환불은 필요 없다"는 진우에게 희주는 “아녜요, 환불해드려야죠. 문제가 너무 많은데 그 돈을 받으면 제가 양심이 너무 없는 사람이잖아요"라며 사무적으로 대했다.

앞서 희주는 자신에게 날 선 말을 내뱉고는 '단기 기억 상실증'이라며 아무 일도 없는 듯이 농담을 건네는 진우의 행동에 단단히 화가 나있던 터.
 
이어 희주는 웃으며 무마하려는 진우를 향해 속사포 같을 말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그는 "저를 양심도 없고 예의도 없는 사람 취급하셨죠? 제가 그렇게 양심 없는 사람은 아니거든요. 그래서 처음부터 다른 호텔로 가시라고 했잖아요. 근데 손님이 괜찮다고 하셨잖아요. 본인이 괜찮다고 해놓고 왜 사람을 사기꾼 취급하세요?"라며 결국 참았던 화를 터뜨렸다.

진우에게 당한 것을 제대로 되돌려주는 희주의 모습은 극의 쫀득한 재미를 더했다.
 
그런가 하면, 희주는 정훈을 통해 진우가 '제이원 홀딩스' 투자사 대표라는 것을 알게 됐다.

진우에게 정식으로 만나 대화를 나눌 것을 제안받은 희주는 카페에서 진우와 다시 만났다.

사과를 건네는 진우에게 희주는 머쓱한 표정을 지으며 “아녜요, 제가 죄송하죠. 화나실만한 일인데요”라며 쌓였던 오해를 풀었다. “아침 일은 잊자”라는 진우에게 희주는 “아침에 무슨 일이 있었죠?”라며 능청스럽게 농담을 건네며 화해했다.
 
이처럼 박신혜는 현빈과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하며 보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현빈을 향해 거침없는 속사포 대사를 내뱉을 때, 똑 부러지는 발성과 발음으로 속사포 대사의 묘미를 100% 살려내 극의 생동감을 더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톡 쏘는 탄산수 같은 매력을 보여주는가 하면, 현빈과 쌓였던 오해를 풀며 농담을 건네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앞으로 박신혜가 그려낼 '정희주' 캐릭터와 매력이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박신혜가 출연하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가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갔다가 전직 기타리스트였던 정희주가 운영하는 싸구려 호스텔에 묵으며 두 사람이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 캡처]

'Memories of the Alhambra Palace' Park Shin-hye gained Hyun Bin and a triumphant Kimi.
 
Last two days of 'Alhambra Palace Memories' (play Song Jae Jung, director An Gil Ho, production studio dragon, green snake media) running an old hostel in Spain, the life of the family responsible for the life of the person' The scenes of Park Hyun-hye and Yun Hyun-bin (Yu-Jin Woo)
 
On the day of the broadcast, he went to the 6th floor single room where Jinwoo was staying. He refused to ask the secretary Jung - hoon (Min - jin - woong), who had arrived at the single room with a request from Jin - woo, to take out the room.

Jeong Hoon, who was confused with this, delivered the phone call to Jin-woo to Jeju, and he received the call.

"I do not need a refund," said Jin, "No, I have to give you a refund. I have a lot of problems and if I get the money, I do not have a lot of conscience. "

Earlier, he had been angry at Jin-woo's behavior, saying that he was talking to himself and saying "short-term amnesia" and joking like nothing happened.
 
Then, he started to pour out words like speed guns toward Jinwoo who was smiling. He said, "You treated me with no conscience and no courtesy, because I'm not a conscience person, so you told me to go to another hotel from the beginning, but you said you were okay. ? "He finally burst into anger.

The appearance of the sergeant who gives back what he had to Jinwoo added the extraordinary fun of the drama.
 
In the meantime, Jae-joo found out that Jin-woo is representative of Jaywon Holdings as an investor.

She was offered to meet up with Jinwoo officially and talk with Jinwoo again at the cafe.

"I'm sorry, I am sorry. I'm sorry to hear that. " To Jinwoo, who says, "Let's forget about breakfast," the thriller said, "What happened in the morning?"
 
Park Shin Hye emits Hyun Bin and a triumphant Kimi, which has multiplied the fun of seeing.

Not only that, but when he spoke out the unabashed rapidshare ambassadors to Hyun Bin, he added 100% of the essence of the rapidshare ambassadors to the vibrancy of the drama with his broken voice and pronunciation.

In this process, he attracted viewers' attention with his cute charm that shows off his charm like a sparkling carbonated water and handed out jokes while solving his misunderstanding with Hyun Bin.

In the future, I will be curious about 'Chung Hee-ju' character and charm that Park Shin-hye will draw.
 
Meanwhile, 'Memories of Alhambra Palace' where Park Shin-hye is appearing is the story of Eugene Woo, a representative of investment company, who went to Granada in Spain for business and stayed at a cheap hostel run by former guitarist Jeong Hee-ju. It is broadcast every Saturday and night at 9 o'clock. [Photo: tvN 'memories of Alhambra Palace' broadcast]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