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사강, MBC '봄이 오나 봄' 에서 만화방 사장 役으로 캐스팅

홈 > 연예 > 연예
연예

배우 사강, MBC '봄이 오나 봄' 에서 만화방 사장 役으로 캐스팅

M 싸이프랜 0 198 0
배우 사강이 ‘봄이 오나 봄’을 통해 안방극장 복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사강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사강이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에서 만화방 사장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라고 밝혔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 김보미(이유리 분)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 이봄(엄지원 분)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로, 영혼이 아닌 몸이 체인지 된다는 점에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극 중 사강은 이름이 ‘사장’인 만화방 사장으로 분한다. 사장의 늘씬한 몸매와 미모 덕분에 만화방의 남자 손님은 끊이지 않는다. 어느 날 로또를 맞고 만화방을 제임수(유정우 분)와 방광규(김광규 분)에게 넘기고 떠나지만, 이후 다시 돌아올 예정이다.
 

사강은 MBC ‘인어아가씨’, SBS ‘꽃보다 여자’, MBC ‘발칙한 여자들’, MBC ‘신 현모양처’, KBS ‘전설의 고향 – 사진검의 저주’, 채널A ‘천상의 화원 곰배령’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 자신만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며 ‘개성파 배우’로서 입지를 공고히 다져왔다. 

무엇보다 최근 점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연기 활동 재개를 알린 바. 무려 7년 만의 드라마 ‘봄이 오나 봄’으로 시작될 사강의 연기 인생 제2막에 따뜻한 응원과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오는 23일 수요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