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신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통해 희주-엠마 1인2역 캐릭터 완벽 소화해 화제

홈 > 연예 > 연예
연예

배우 박신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통해 희주-엠마 1인2역 캐릭터 완벽 소화해 화제

M 싸이프랜 0 207 1
배우 박신혜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대체불가 활약을 선보였다. 

지난 20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 미디어)에서 씩씩하고 사랑스러운 인물 정희주와 세주(찬열 분)가 만든 게임 속 NPC(Non-Player Character) ‘엠마’ 역을 맡은 박신혜가 빛나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다채로운 활약을 선보였다. 이에 종합선물세트 같았던 박신혜의 활약상을 되짚어봤다. 

박신혜는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오래된 호스텔을 운영하며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생활력 만렙의 인물 ‘ 정희주’와 동생 세주(찬열 분)가 만든 게임 속 신비로운 분위기의 NPC(Non-Player Character) ‘엠마’ 역을 맡아 상반된 매력을 그려냈다.

그는 1인 2역의 캐릭터의 극명한 온도차를 위해 헤어 스타일링, 메이크업의 변신 등 외적인 부분부터 눈빛, 표정, 말투까지 디테일한 차이를 두었다. 이러한 그의 노력은 서로 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박신혜는 극의 초반부터 중반, 후반에 걸쳐 그려진 '정희주'의 변화무쌍한 감정을 섬세하고 깊이 있게 그려냈다.

그는 인물이 지닌 사랑스러움과 더불어 진우(현빈 분)를 만난 뒤 겪게 되는 분노, 걱정, 설렘, 애절한 로맨스 등 휘몰아치는 감정의 변주를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했다.

그뿐만 아니라 게임 속 NPC 엠마의 절제된 무감정까지 소화해내는 등 극과 극을 오가는 강렬한 감정연기로 특별한 존재감을 증명했다. 

박신혜가 맡은 '정희주'는 스페인 현지에서 호스텔을 운영할 만큼 유창한 스페인어 실력을 갖춘 인물.

이에 그는 일상에서 사용할 법한 스페인어를 숙지했을 뿐만 아니라, 속사포 랩을 연상 시킬 만큼 빠른 스페인어 대사를 위해 드라마 촬영에 돌입하기 전부터 스페인어 공부에 열의를 다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그는 클래식 기타의 레전드 연주곡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연주하는 엠마의 캐릭터 설정에 맞게 기타 연습을 거듭하는 등 끊임없는 노력과 고민을 통해 캐릭터를 만들어 나갔다.

이처럼 유창한 스페인어 능력과 수려한 기타 연주 실력을 뽐내 극에 몰입도를 높인 박신혜의 활약은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신혜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정희주'와 '엠마'라는 1인 2역을 맡아 섬세한 연기력과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체 불가한 매력을 발산했다.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만들어 낸 ‘박신혜표’ 정희주와 엠마는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한편, 박신혜는 현재 여성 스릴러 영화 '콜' 촬영에 임하고 있다. ‘콜’은 서로 다른 시간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로, 그는 현재를 살고 있는 여자 ‘서연’ 역을 맡았다. [사진: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 캡처 및 스틸]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