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이동욱, 넘어지는 유인나 안고 “저, 이번엔 안 피했습니다”

홈 > 연예 > 연예
연예

진심이 닿다 이동욱, 넘어지는 유인나 안고 “저, 이번엔 안 피했습니다”

M 싸이프랜 0 241 0
‘진심이 닿다’ 이동욱이 유인나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하며, 안방극장에 설렘을 자극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2회에서 이동욱이 올웨이즈 로펌의 에이스이자 승률 1위 변호사 권정록으로 분했다. 정록은 자신의 비서로 일하게 된 유인나(오진심 역)에게 쌓였던 오해를 풀고, 짠한 마음을 느꼈다.

정록은 환영회에서 술에 취해 넘어지는 진심을 잡아주지 못했다. 다음 날, 진심은 창피해진 탓에 사람들과 함께 식사를 하러 가지 못했고 이를 눈치 챈 정록은 진심에게 마음이 쓰였다. 정록은 미안한 마음에 “식사하러 가시죠”라고 제안 했다. 하지만 이미 혼자 식사를 마친 진심은 이를 거절했다. 언제나 차갑고 냉랭했던 정록이 갑작스레 평소 같지 않은 태도를 보여 진심은 의아했다.

진심은 복수를 하겠다는 다짐을 하며 모든 업무를 완벽하게 마스터해 나갔다. 정록은 그런 진심을 다시 보기 시작했고, 서툴지만 열심히 하는 진심의 모습에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었다. 정록은 진심을 살펴보며 곤란에 처했을 때 도와주었고 업무를 함께 해나갔으며, 진심 역시 그런 정록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더욱 열심히 일했다.

정록은 비서실에서 꾸벅꾸벅 졸고 있는 진심에게 밥을 먹으러 가자고 했다. 둘은 허름한 곱창집에 갔고, 벽에 붙어 있는 소주 광고 포스터에 진심의 얼굴이 있었다. 하지만 이내 포스터는 떼어졌고, 진심은 이를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정록은 그런 진심을 바라보며 “오진심 씨는 생각보다 굳건한 사람 같네요”라고 말했다.

식사를 마치고 헤어지는 순간 “지금까지 오진심 씨를 제 비서라고 생각한 적 없었습니다”라며, “제 비서로 제대로 일할 기회를 드리고 싶습니다. 우리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죠”라고 미소를 보이며 손을 내밀었다. 기쁜 진심은 “감사해요. 변호사님! 저 진짜 열심히 할 거예요!”라고 말하던 중, 다시 균형을 잃고 넘어졌고 정록은 진심을 안아 붙잡았다. 이어 정록은 진심을 바라보며 “저, 이번엔 안 피했습니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심쿵 엔딩’을 선사했다.

한편, 이동욱-유인나 주연의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이며,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서브 커뮤니티
dk온라인
철권7
유머갤러리
인기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