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이엘리야, ‘정의X따뜻’으로 뭉친 기자의 면모 발산

홈 > 웹진 > 연예
연예

‘모범형사’ 이엘리야, ‘정의X따뜻’으로 뭉친 기자의 면모 발산

M 싸이프랜 0 176 0
‘모범형사’ 이엘리야가 권력 앞에서도 굴하지 않는 소신을 보여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0일, 11일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11회, 12회에서 이엘리야는 정한일보 사회부 기자 ‘진서경’ 역으로 분했다.

 

극 중 서경은 죽은 사형수 이대철(조재윤 분)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검찰, 경찰의 비리가 담긴 녹취록을 기사화하며 자신의 영역에서 최선을 다했다. 또한 오지혁(장승조 분)이 5년 전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추정되는 오종태(오정세 분)와 정한일보 사회부 부장 유정석(지승현 분)의 긴밀한 관계를 확신하자, 서경 역시 의심을 키워갔다. 이에 그는 결국 종태를 직접 만나기 위해 이들의 미팅 자리에 동석을 요청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후 술자리에서 서경은 종태에게 직설적인 질문을 던지며 뜨거운 신경전을 벌였다. 그는 “만약 박건호(이현욱 분) 살해 사건의 살인교사 죄가 인정되면 윤지선, 장진수 형사의 살해 사건도 진범이라고 밝혀질 겁니다. 이런 다수의 혐의에 대해서 할 이야기가 있으신가요?”라는 돌직구로 종태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든 것. 이어 서경은 “혹시 지금 장진수 형사는 자신이 살해했다고 고백하시는 건가요?”라고 묻는 대담함까지 보이는 등 물러섬 없는 카리스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서경은 정석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찾아온 제보자의 말을 끝까지 들어주며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제보자를 무시한 채 기사 마감만 재촉하던 정석을 뿌리친 후, ‘진서경은 진서경 다우면 된다’는 지혁의 말을 다시금 되새기며 정석의 뜻이 아닌 자신의 뜻대로 움직였다. 오로지 제보자에게 귀를 기울이던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특별한 울림을 선사하기도.

 

이엘리야는 ‘모범형사’에서 ‘진서경’의 강인하고도 따뜻한 면모를 생동감 있게 그려냈다. 그는 권력자에게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맞서는가 하면, 제보자에게 부드러운 태도를 보이는 등 소신에 따라 움직이는 인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더불어 12회 방송 말미, 믿고 따랐던 정석이 5년 전 사건과 연관이 있음을 알게 된 서경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서 이엘리야가 펼칠 활약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엘리야를 비롯해 손현주, 장승조, 오정세, 지승현 등이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 JTBC ‘모범형사’ 방송 캡처]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