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 이동욱, 조보아 살리기 위해 생 포기 ‘순애보의 끝판왕’

홈 > 웹진 > 연예
연예

‘구미호뎐’ 이동욱, 조보아 살리기 위해 생 포기 ‘순애보의 끝판왕’

M 싸이프랜 0 81 0
‘구미호뎐’ 이동욱이 조보아를 살리기 위해 생을 포기했다.

 

지난 2일 방영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우픽쳐스) 15회에서 이동욱은 한때는 백두대간 산신이었지만 현재는 도심에 정착한 구미호 ‘이연’역을 맡아 순애보를 선보였다.

 

이날 이연은 남지아(조보아 분)를 살리기 위해 이무기(이태리 분)와 손잡았다. 그는 지아의 몸에 들어간 이무기를 자신의 몸으로 옮기기 위해 이무기의 비늘을 먹고, 남은 이무기와 함께 삼도천으로 빠질 계획을 세웠다. 이런 계획은 이연의 이번 생은 물론, 다음 생으로 환생할 기회까지 포기해야 하는 큰 결심으로 지아를 향한 그의 마음이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이후 이연은 지아와의 남은 시간을 여느 평범한 커플들처럼 알콩달콩 보냈다. 그러나 행복해 보이던 그가 “네가 무사하게 해달라고. 다치지 않고, 아프지 않고, 울지도 말고. 만에 하나 우리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일들이 생기면 전부 잊어버리게 해달라고”라고 말하며 밤하늘을 향해 소원을 비는 모습은 시청자까지 가슴 저릿하게 만들며 그 슬픔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극 후반 이연은 탈의파(김정난 분)에게 지아와 자신이 모두 살 수 있는 뜻밖의 제안을 듣고 행복한 마음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한발 빠른 이무기가 ‘달의 거울’을 이용, 새로운 제안의 키였던 탈의파를 돌로 만들어버렸고 이연은 이랑(김범 분)과 이무기로 변한 지아와 함께 탈의파를 찾으러 내세 출입국사무소로 향했다. 상황을 두 눈으로 확인한 이연은 이무기에게 분노했고 “처음부터 이럴 작정이었어?”라고 말하며 그를 공격했다.



격렬한 싸움을 이어가던 이연은 지아가 또다시 자신을 구하기 위해 죽으려 하자 이무기의 비늘을 먹어 이무기를 자신의 몸으로 옮겼다. 뿐만 아니라 이연은 ‘묘지의 달맞이꽃’을 미리 먹어 이무기를 약해지게 만들었고 그런 그를 안고 삼도천으로 뛰어내리려 했다. 이어 이연은 이랑에게 검을 건네며 “곧 있으면 난 이무기로 변해. 내가 나로 있을 수 있게, 나를 구해줘”라고 마지막을 부탁했다. 이에 이랑은 그들을 칼로 찔렀고 둘은 삼도천으로 떨어지며 강렬한 엔딩을 선사했다.

 

이동욱은 ‘구미호뎐’을 통해 한 사람만을 향한 순애보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그는 600년 전 과거부터 현재까지 간직해온 사랑을 설렘과 그리움, 애틋함으로 섬세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을 웃고 울게 만들었다. 구미호 이연의 사랑의 끝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한데 모이고 있는 가운데, 이동욱이 마지막 회까지 보여줄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동욱이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은 종영까지 단 1회만을 앞두고 있다. 오늘(3일, 목) 밤 10시 30분 방송. [사진출처 :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 방송캡처]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