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소속 인컴퍼니, 루시드드림, 종이꽃 제작사 로드픽쳐스와 MOU 체결

홈 > 뉴스 > 연예
연예

유진 소속 인컴퍼니, 루시드드림, 종이꽃 제작사 로드픽쳐스와 MOU 체결

M 싸이프랜 0 18 0
배우 유진, 기태영, 정겨운, 박해미, 변우민 등이 소속된 인컴퍼니가 사업 분야를 넓혀 드라마, 영화 제작 사업에 진출한다.

 

인컴퍼니는 23일 “영화제작사 로드픽쳐스와 MOU를 체결했다.”라고 밝히며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하는데 더 좋은 기반을 다지게 되었다. 웹드라마, 웹무비 제작을 시작으로 나아가 드라마까지 점차 제작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시청자들에게 보다 질 높은 작품을 선보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MOU 체결은 인컴퍼니의 본격적인 제작 사업 진출을 알리는 첫 공식 행보이다. 배우 유진, 기태영, 정겨운, 변우민 등의 매니지먼트를 시작으로 최근 배우 박해미, 아나운서 신동진 등을 에이전트로 영입하며 사업 부문을 넓힌 인컴퍼니는 제작 시스템 확보를 통해 콘텐츠 사업의 지속 성장과 함께 미디어 수익 창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매니지먼트 사업 외에도 로드픽쳐스의 노하우를 활용해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영역에 적극적인 사업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인컴퍼니와 MOU를 체결한 영화사 로드픽쳐스는 싸이더스 FNH 프로듀서 출신인 최선중 대표가 이끌고 있다.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연애의 목적’ ‘비열한 거리’ ‘용의주도 미스신’ 등에 제작 총괄을 맡아 한국 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최선중 대표는 로드픽쳐스 설립 이후 고수,설경구 주연의 영화 ‘루시드 드림’을 시작으로 상업영화뿐만 아니라 고훈 감독의 ‘어멍’ ‘종이꽃’등의 독립영화를 제작했다. 특히, 안성기, 유진 주연의 영화 ‘종이꽃’은 지난해 제53회 휴스턴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외국어 장편영화상에 해당하는 백금상 (Platinum Remi Awards) 수상과 동시에 주연을 맡은 안성기 배우가 한국인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또한, 영화 제작뿐만 아니라 서일대학교와 한양대학교에서 후배양성에도 힘쓰며 한국 영화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로드픽쳐스는 현재 상업영화 ‘서울’ 과 ‘인디언 활명수’의 제작을 앞두고 있다.

 

한편, 인컴퍼니는 광고대행사 KCA미디어와 영상 제작사 오드와의 컨소시엄으로 광고마케팅 대행사로 사업을 확장하며 마케팅, 광고 대행, 영상 제작까지 원스톱 광고ㆍ매체 시스템을 갖춘 종합 미디어 회사로 발전하고 있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