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연예소식
연예소식

최강희, “여러분의 사연이 멋진 여행을 하길” DJ로서 마지막 인사 전해

M 싸이프랜 0 2872
배우 최강희가 야간 비행을 마치고 청취자들의 마음 속에 착륙했다. 

 

지난 해 11월부터 1년간 KBS 2FM ‘최강희의 야간비행’(이하 ‘야간비행’) DJ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음악과 따뜻한 사연을 전하며 청취자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선사, 특유의 감성으로 특별한 재미를 선사해 온 최강희가 지난 4일 밤 방송을 마지막으로 ‘야간비행’ 청취자들과 이별을 고했다.

 

평소 ‘라디오 바보’라고 불려질 만큼 남다른 애정을 쏟아온 최강희는 마지막 방송의 오프닝 멘트를 시작하면서부터 울먹이며 아쉬움에 말을 잇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보이는 라디오’로 생방송을 함께 한 청취자들의 응원 메시지가 평소의 3배 이상 도착하는 등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 속에 마지막 방송이 진행됐다는 후문.

 

이날 최강희는 마지막까지 담담하게 청취자들의 사연과 이별 인사를 하나하나 읽어 내려갔으며 지난 1년 간의 추억이 가득 담긴 선곡으로 청취자들에게 마지막 선물을 안겼다. 특히 ‘야간비행’ 청취자들을 생각하며 손수 쓴 편지를 낭독해 청취자들과 오랜 팬들에게 더욱 큰 감동을 전했다.

 

“사랑하는 여러분”으로 시작한 마지막 편지에서 최강희는 “앞으로도 여러분의 사연이 멋진 여행을 하길 바란다” 라는 뜻을 전하며 “마지막 비행 착륙합니다. 행복해주세요” 라면서 1년 간 이어왔던 야간 비행을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방송을 마친 최강희는 새벽 2시를 넘긴 늦은 시각에도 불구하고 현장을 찾은 팬들과 기념사진 촬영을 하는 한편, 사연을 보내준 열혈 청취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등 아쉬움을 함께 나누며 한참 동안 라디오 부스 앞을 떠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간비행’ 청취자들 역시 “강짱 목소리 그리울거에요~ 앞으로의 비행도 늘 응원할게요”, “야간비행 덕분에 많이 위로 받았습니다”, “야간비행 가족들 모두 행복해주세요. 다시 이륙하는 날을 기다릴게요” 등의 메시지를 남기며 마지막 방송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현재 최강희는 영화 <미나 문방구> 촬영을 이어가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드라마 <비밀남녀전> 출연을 확정,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