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배우 임수정, 최동훈 감독과 다시 만났다! ‘시네마테크’ - ‘바자’와 함께한 강렬 화보 공개

M 싸이프랜 0 4240 0 0
배우 임수정이 최동훈 감독과 함께 서울아트시네마 개관 10주년 기념 ‘시네마테크 특집 화보’에서 시크한 자태를 뽐냈다.
 

이번 특집 화보 촬영은 시네마테크를 적극 후원한 ‘시네마테크 베스트 프렌즈상’ 수상자 최동훈 감독의 추천을 받은 임수정이 새로운 ‘시네마테크의 프렌즈’로 참여하면서 성사된 것. 화보 수익금 전액은 서울아트시네마에 기부된다.

 
임수정과 최동훈 감독은 지난 2009년 영화 ‘전우치’의 주연 배우와 감독으로 만났던 인연을 시작으로 2012년 한 해 동안 각각 ‘내 아내의 모든 것’ 과 ‘도둑들’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와 감독으로써 활발히 활동을 펼쳤다. 때문에 두 사람이 함께한 ‘시네마테크 특집 화보’ 작업에도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평소 단아하고 청순한 이미지로 사랑을 받았던 임수정은 이번 화보를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감행해 눈길을 끈다. 스모키 메이크업으로 눈매를 깊고 카리스마 있게 연출했으며 시스루 상의에 블랙 롱 스커트를 매치, 강렬하면서도 고혹적인 느낌을 표현해냈다. 또한 보는 이를 압도하는 도발적인 포즈와 표정으로 스타일리시한 이미지를 완성시켰다.
 

화보 촬영 관계자는 “컨셉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는 임수정의 표현력과 감각에 현장 스태프들 모두 감탄했다” 면서 “스타일링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제시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해 즐겁게 작업을 진행할 수 있었다” 라면서 촬영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지난 8월, 옥석 같은 신예 영화인들을 발굴하는 ‘대단한 단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던 임수정은 그간 신진 아티스트를 위한 후원활동 및 실험적 현대 미술 작품 ‘세상의 저편’에 노개런티로 참여하는 등 충무로 간판 여배우로서 남다른 행보를 보여와 눈길을 끌었다.

 
반전 매력이 극대화 된 임수정의 화보는 하퍼스 바자 12월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