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청담동 앨리스- 문근영, 이다도시가 극찬할정도로 뛰어난 불어실력 뽐내

M 싸이프랜 0 2508
SBS 주말특별기획 ‘청담동 앨리스’(김지운, 김진희 극본, 조수원 연출)의 문근영이 화려한 불어실력을 선보여 화제다. 

 

  ‘다섯손가락’후속으로 12월 1일 첫방송되는 ‘청담동 앨리스’는 평범한 서민 여자의 청담동 며느리되기 프로젝트로, 진정한 결혼의 조건과 행복에 대한 이야기도 경쾌하게 담는다. 여기서 문근영은 극중 지앤의류 신입디자이너 한세경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는데, 최근 엄친딸을 방불케하는 이력서가 공개된데 이어 이번엔 실제로 뛰어난 불어 실력을 뽐내면서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는 것.

 

  최근 상암동 한 사무실에서 진행된 극중 지앤의류 면접장에서 문근영은 이날 불어면접관으로 카메오 출연한 방송인겸 모 대학 불어교수인 이다도시의 질문에 거침없이 불어로 대답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자기 삶의 원칙이나 신조같은 게 있으면 불어로 얘기해 보라”는 말에 “노력이 나를 만든다가 제 신조입니다”라는 뜻의 “L'effort est ma force. C'est cela mon credo(레포 애 마 포스 새 스라 몽 크래도)”를 시작으로 “아버지는 늘 인생은 레시피북과 같다고 말씀하십니다‘, ”불어자격증 따기 위해선 안 본 프랑스 영화가 없었습니다“라는 대사들도 불어로 똑부러지게 말을 이어나갔다.

 

  이 같은 불어면접이 NG없이 단숨에 끝나자 숨죽이고 있던 전 스태프들은 너나할 것 없이 그녀에게 박수갈채를 보냈다.

 

  촬영직후 이다도시는 “근영씨가 불어면접 장면을 위해 2주전에 대본과 녹음 파일을 보냈는데, 정말 빠른 시간에 제대로 발음해냈다”며 “특히, 이 정도 발음이면 프랑스 어디를 가도 쉽게 대화할 수 있을 수준인데, 이력서속 세경이 처럼 근영씨의 불어실력이 아주 뛰어나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제작진또한 “다른 촬영이 바쁜 와중에도 탁월한 불어발음을 선보인 문근영씨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앞으로 청담동 앨리스가 된 그녀의 활약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조수원감독과 김지운, 김진희작가의 ‘청담동 앨리스’는 문근영, 박시후, 소이현, 김지석 등이 출연한다. 한편, 문근영의 탁월한 불어실력은 현재 SBS공식트위터(@SBSNOW)과 페이스북(SBSNOW)에서 볼 수 있으며, 첫방송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