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연예소식
연예소식

수목드라마 '전우치' 유이, '누나미소’ 종결자 인증!

M 싸이프랜 0 2258
사진제공: 초록뱀 미디어


‘전우치’ 얼음공주 유이가 해사한 ‘누나미소’ 종결자로 등극했다.


유이가 KBS 수목드라마 ‘전우치’(극본 조명주/연출 강일수/초록뱀 미디어 제작)에서 아역배우와 호흡을 맞추며 촬영 현장을 누비는 모습이 포착된 것. 지난 주 방송된 4회 분에서 홍무연(유이)이 데리고 도망친 최공장(이희도)의 손주와 즐거운 한때는 보내고 있는 모습이다. 무표정, 무감정 홍무연 역의 유이가 아역배우를 보며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이유가 무엇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촬영은 지난 달 8일 경기도 남양주에 위치한 남양주 종합촬영소에서 진행됐다. 강한 추위로 인해 배우들은 쉬는 시간 틈틈이 두꺼운 점퍼를 입고 몸을 데우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했던 상황. 유이는 특히 아역배우가 감기에 걸릴까봐 염려, 쉬는 시간 틈틈이 “따뜻하게 옷 입고 있어”라며 옷매무새를 다듬어주는 등 처음부터 끝까지 훈훈한 누나 마음을 발휘했다.
 


특히 유이는 극중 홍무연답게 무표정, 무감정으로 연기를 펼치다가도 OK 사인이 떨어지면 바로 180도 돌변, 특유의 해맑은 표정으로 아역배우에게 다가가 챙겨주는 등 남다른 배려심을 보였다. 이러한 유이의 따뜻한 마음에 아역배우는 자신이 먹고 있던 간식을 유이에게 나눠주며 친근감을 표시했고, 유이는 아역배우가 건네준 떡을 먹으며 웃음으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이렇게 호흡을 맞춘 두 사람으로 인해 촬영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던 상황. 유이는 감독님의 요구사항을 정확하게 알아듣고 척척 연기해내는 아역배우에게 연신 ‘누나미소’를 지으며 흐뭇해했다는 것이 현장 관계자의 전언이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관계자는 “유이는 늘 자신보다 상대방을 더 먼저 생각하는 배우다”라며 “아역배우가 촬영장 분위기에 빨리 익숙해 질 수 있도록 먼저 다가가며 밝게 웃어주는 등 세심한 배려를 했다. 촬영을 마칠 때쯤엔 아역배우와 유이가 서로 떨어지기 싫어서 아쉬워하기도 했다”고 귀띔했다.
 


한편 지난주 방송된 4회 분에서는 전우치(차태현)와 강림이희준)의 ‘불꽃 튀는 혈투’ 장면이 생동감 있게 담겨져 긴장감을 높였다. 그런가하면 자신의 비밀을 성동일에게 처음으로 털어놓은 전우치와 전우치에게 충성맹세를 약속하는 봉구(성동일)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전우치’ 공식 ‘남남(男男)커플’의 등극을 알렸다.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