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드라마의 제왕, 김명민, 정려원에 사랑고백?

M 싸이프랜 0 2230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앵꼬커플’의 알듯 말듯한 로맨스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 방송된 9부에서는 앤서니 김과 이고은 ���이의 미묘한 기류를 눈치챈 톱스타 강현민이 이고은 작가에게 “앤서니를 좋아하냐”고 물어 시청자들이 궁금해했던 러브라인에 대한 물꼬를 틔었다.

 

오늘 4일 방송되는 10부에서는 앤서니 김(김명민 분)이 이고은(정려원 분)에게 “세상 그 누구도 믿지 않는 내가 너를 믿는다”며 앤서니 스타일의 고백을 예고해 두 사람의 핑크빛 기류에 대한 관심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앵꼬커플은 극중 앤서니 김(김명민 분)과 이고은(정려원 분) 커플 성사를 위해 팬들이 앤서니의 ‘앤’과 고은의 ‘고’를 합쳐 발음하기 쉽도록 ‘앵꼬 커플’이라는 이름을 붙여준 것이다.

 
둘의 인연은 <드라마의 제왕> 1회에서 앤서니 김이 ‘우아한 복수’의 보조작가 이고은에게 대본수정을 요구하며 악연으로 시작된다. 이 사건으로 인해 드라마 업계에서 매장을 당하게 된 이고은은 앤서니 김을 찾아가 오렌지! 주스를 부으며 둘의 악연이 극에 치닫게 된다.
 

하지만, 중반부에 접어들며 둘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핑크빛 기류를 느낀 시청자들은 둘의 사랑이 이루어질지에 대해 관심을 모았다.

 
특히, 월드프로덕션을 배신하고 잠적해버린 막내 희재의 집을 찾아간 이고은은 그 곳에서 앤서니김이 남긴 쪽지를 보게 되고, 그로 인해 차가운 겉모습과 달리 따듯한 마음을 지닌 그에게 조금씩 호감을 갖게 되는 장면이 방영되며 시청자들의 기대는 더욱 커져갔다.

 
또,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 중인 이고은을 찾아간 앤서니 김은 그녀를 걱정하며 오열하지만, 이고은의 장난임을 알게 된 그는 이내 ��! �가운 악마의 모습으로 돌아온다.
 

냉정한 겉모습만을 보이는 앤서니 김과 그의 따듯한 속마음을 알고 있는 이고은의 모습을 보며 시청자들은 그들의 러브라인이 이루어지기 만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시청자들은 “앤서니김 질투심도 클 것 같고 남자직원들이 이작가한테 친절하게 하면 노려보다가 일이나해!!!!! 하고 빽 소리지를 것 같음” , “성민아 캐릭터는 두사람의 진정한 사랑으로 이어주는 다리의 역할이죠. 성민아와 두사람의 변화 기대되고 빨리보고 싶어요” , ”보면 볼수록 귀여운 귀요미 커플, 알콩달콩” 등의 다양한 의견들을 보이며 앵꼬커플의 탄생을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방송될 <드라마의 제왕>에서 앵꼬커플의 러브스토리가 어떻게 진행 되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드라마의 제왕>은 매주 월,화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