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다섯 손가락 주지훈, 반격카드 빼든다!

M 싸이프랜 0 4145 0 0
주지훈의 반격이 시작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특별기획 ‘다섯 손가락’ 10회에서는 스승을 배신한 제자로 낙인 찍힌 유지호(주지훈 분)가 우여곡절 끝에 자신을 궁지에 몰아넣은 배후를 알게 되는 과정이 그려지며 향후 전개에 변화를 예고했다.

 

미완성 악보 유출의 진범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믿고 의지했던 어머니 영랑(채시라 분)마저 동생 인하(지창욱 분)를 질투해 자선 음악회 직전 피아노를 망친 범인으로 의심하는 등 지호가 더욱 더 깊은 수렁에 빠지는 상황이 그려진 것.

 

일련의 사건들 배후에 영랑이 있음을 직감하면서도 그 누구보다 사랑하는 어머니였기에 상황을 그저 받아들이기만 했던 지호의 외로운 싸움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랑의 실체에 점점 다가가게 되면서 혼란스러워 하는 지호의 심경을 대변하는 열정적인 연주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호 역의 주지훈은 진심을 알아주지 않는 영랑과 인하에 대한 서운함, 의심받는 것에 대한 억울한 심정과 배후에 대한 분노 등 복잡한 내면을 절제된 연기로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힘을 실었다.

 

방송 말미에는 계화(차화연 분)의 도움으로 영랑에 의해 계획된 루머의 진실을 밝혀줄 결정적 증거를 손에 넣고 통쾌한 한방을 예고하는 장면이 펼쳐지면서 지호가 영랑의 실체를 알게 될 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드디어 반격이 시작되나요?! 오늘 긴박감 최고”, “유지호의 역습! 흥미진진 하네요”, “채시라 잡는 주지훈... 어떻게 될 지 궁금궁금” 라는 등 드라마의 향후 전개에 관심을 드러냈다.

 

그 동안 천재 음악가로서의 강단 있는 모습을 선보인 주지훈은 진실에 한 걸음 다가간 유지호의 내적 갈등에 따른 변화와 함께 스타일에도 변화를 주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 끌었다. 음악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순수남에서 결단력 있고 냉철한 부성그룹 후계자로서의 면모를 선보인 주지훈은 유지호 캐릭터의 입체적인 매력을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 번 각인시키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주지훈이 채시라의 실체를 알게 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 SBS 특별기획 ‘다섯 손가락’은 매주 토, 일 밤 9시 50분에 방영된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월간인기
최신기사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