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연예소식
연예소식

전우치, 차태현-이희준, 팽팽한 1:1 ‘분노의 술대작’

M 싸이프랜 0 1999
[사진제공: 초록뱀 미디어]

오는 6일 방송될 KBS 수목드라마 ‘전우치’(극본 조명주/연출 강일수/초록뱀 미디어 제작) 6회 분에서는 유이를 사이에 두고 아슬아슬하게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차태현과 이희준의 긴장감 넘치는 ‘술 대작’ 장면이 펼쳐진다.

 
무엇보다 전우치(차태현)와 강림(이희준)은 조선에서의 첫 대면 이후 만날 때 마다 날카로운 신경전과 도술을 선보였던 상황. 홍무연(유이)을 사이에 두고 보이지 않는 불꽃 혈투를 드리우고 있는 두 사람이 과연 어떠한 사건을 계기로 명월관에서 만나 술 대작을 벌이게 됐는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촬영은 지난 달 18일 충청북도 괴산에서 진행됐다. ‘전우치’ 촬영장은 빡빡한 스케줄 탓에 A팀, B팀으로 두 개의 촬영 팀이 나뉘어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 차태현과 이희준은 계획된 스케줄에 맞춰 이리저리로 바쁘게 움직이고 있지만, 늘 촬영장에서 얼굴 한 번 찡그리지 않고 화기애애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특히 차태현과 이희준은 연기 외에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완벽한 호흡을 맞춰가고 있다. 차태현은 이희준의 고민과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들어주며 인생 선배로서, 연기 선배로서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고, 이희준은 차태현의 말을 경청하며 따르는 등 두 사람이 ‘전우치’를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만드는데 의기투합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두 사람은 극 중 원수 관계로 거침없이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 내다가도 감독님의 OK 사인이 떨어지면, 언제 그랬냐는 힘주어 바라보던 눈빛 카리스마를 풀고, 웃음을 연발했다. 이러한 차태현, 이희준 모습에 한 스태프는 “친 형과 아우 이상으로 돈독해 보인다. 원수 맞아?”라고 묻기도 했을 정도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관계자는 “‘전우치’ 대부분 스토리가 두 주인공 전우치와 강림의 긴장감 넘치는 혈투 장면을 그리고 있기에 차태현, 이희준의 액션신이 많다”며 “날씨가 점점 추워짐에도 불구하고 흐트러짐 없이 열정을 불태우는 배우들이 있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가 유쾌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도록 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5일 방송된 5회 분에서는 밝음과 어둠이 교차되는 유이의 ‘반전 두 얼굴’ 이 생생하게 담겨졌다. 또한 ‘전우치 남매’ 차태현과 백진희의 만남이 성사되면서 ‘전우치’ 스토리에 흥미를 고조시켰다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