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전우치, 차태현의 완벽 '성동일 빙의' 연기!

M 싸이프랜 0 2009
[사진제공: 방송캡처]

6일 방송된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극본 조명주, 박대영/연출 강일수/제작 초록뱀 미디어) 6회는 얽히고설킨 다양한 스토리를 풀어나가며 안방극장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복잡하고 미묘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전개되면서 ‘전우치’에 대한 흥미도를 상승시키고 있는 것.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변신술’을 통해 차태현이 성동일로 변신해 펼쳐내는 깨알 같은 즐거움이 시청자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극중 이치(차태현)는 급하게 전우치(차태현)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했던 상황. 하지만 조보소 자리를 뜰 수 없었던 만큼 도술을 이용해 봉구(성동일)를 이치의 모습으로 변신시켰다. 순식간에 이치로 변신한 봉구는 자신에겐 없던 오른쪽 검지손가락과 모나지 않은 고른 이빨이 생겨난 것을 보고 당혹스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곧 이치인 척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쳐냈던 것.

 
결국 얼떨결에 조보소에서 처음 이치의 삶을 경험하게 된 봉구는 “생각이 안 나서 그런데 다음 글을 어떻게 이어가야 할까?”라고 물어오는 최서리(배동성)에게 “알아서 쓰이소”라고 뻔뻔한 답변을 늘어놓는가 하면, 자신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하는 조보소 사람들에겐 “아이고야! 내 뒷간 좀 퍼뜩 댕기올테니까네... 즈그 일은 즈그가 알아서 딱딱 쫌 하이소!”라고 전하며 위기를 면했다. 또한 한글을 읽지 못하는 탓에 어찌 할 바 몰라 발을 동동 구르다가도 번뜩이는 재치와 임기응변을 발휘하며 난처한 상황을 무사히 넘겼다.



하지만 평소와 다소 다른 이치 모습에 오규(박주형)가 “왜 갑자기 안 쓰던 사투리를 쓰지?”라고 물었던 것. 이에 봉구는 당황하면서도 “어데예! 지...는... 사투리라고는 한 번도 써본적이 읍다... 아입니꺼?”라고 답해 ‘봉구표 이치’의 여운을 남기기도 했다. 이치로 빙의된 봉구의 모습을 섬세하게 담아낸 셈이다.



특히 이치로 변신한 봉구의 모습을 완벽하게 담아냈던 차태현의 열연이 빛을 발했다는 반응. 차태현이 걸어다니는 걸음걸이 뿐만 아니라, 얼굴을 들면서 파안대소하는 웃음, 그리고 결정적으로 봉구의 특징을 나타내는 사투리 연기까지 100% 빙의된 연기를 선보였던 것. 매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차태현의 열정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시청자들은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셔서 고맙습니다. 볼 때 마다 느끼는 건데, 대단하네요. 명배우로 임명합니다!”, “어떻게 성동일로 변신할 생각을…. 어제 살짝 공개된 방송에서 예상은 했었지만, 이렇게까지 잘 할 줄이야”, “차태현 당신을 감히 변신의 귀재라 불리고 싶네요. 사투리까지 똑같은 모습에 웃음 빵 터졌다는…." 등의 시청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홍길동 지도’의 진실을 알아내기 위한 왕실 내부의 ‘복잡 미묘’한 스토리가 서서히 공개되면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비서각 살인사건을 계기로 없어진 ‘홍길동 지도’를 찾기 위한 움직임이 은밀하게 진행됐던 상황. 지도의 진실을 알고 있는 내시부 상선 소칠(이재용)은 마숙(김갑수)이 지도 안에 숨겨진 내용을 밝혀내고자 애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소칠은 일이 더 커지기 전에 임금 이거(안용준)에게 홍길동 지도에 관련된 모든 진실을 밝혔다.

 

그러나 이미 여기저기서 ‘홍길동 지도’를 찾는 왕실 내부의 움직임이 은밀하게 진행되고 있던 것. 비서각 살인사건에 의문을 품던 서찬휘(홍종현)가 비서각 지하에 숨겨져 있던 정교한 비밀 장치들을 발견하게 되면서 ‘홍길동 지도’로 인해 벌어질 파란만장 스토리를 예고했다. 비서각 살인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마숙이 ‘홍길동 지도’의 비밀을 알아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KBS 새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