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국카스텐, 나가수에서 위험한 선곡 이어가는 이유

M 싸이프랜 0 2491
별들의 전쟁이라 불리는 ‘가왕전’을 치르고 있는 국카스텐의 위험한(?) 실험 정신이 음악 팬들 사이에서 의아함과 동시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록밴드 국카스텐은 9일 방송된 MBC '일밤-나는 가수다2'(이하 나가수)의 슈퍼디셈버 2012년 가왕전 5강전에서 대중적으로 다소 낯설고 표현하기 어려운 곡인 姑 김현식의 '넋두리'를 선곡해 인상적인 무대를 꾸몄다. 곡이 가진 특유의 쓸쓸하고 처연한 한의 정서를 빈틈없는 연주와 신들린 가창력으로 풀어내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냈고 무사히 4강에 안착했지만, 일부에서는 국카스텐의 연속되는 실험과 모험에 고개를 갸웃거리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5~11월까지 매달 1위를 차지했던 실력파들이 모인 살벌한 서바이벌 경연에서 국카스텐은 연속해서 위태로운 실험과 모험을 하고 있는 것.
첫 경연인 7강에서는 대중가요계의 진정한 가왕으로 불리는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대담하게 선곡했고, 다음으로는 장르나 스타일 면에서 전혀 다른 박진영의 '허니'를 골랐다. 지난주에는 박완규도 부르기를 포기했고 평소 자신감으로 뭉친 보컬 하현우 자신도 경연 후 ‘위험한 노래’라고 표현한 姑 김현식의 ‘넋두리’로 무대에 올랐다.

 
국카스텐은 "가왕전 선곡에 있어 일부러 모험이나 실험을 생각하고 의도한 것은 아니다. 어떤 곡으로든 그 무대가 부담이 없겠나. 다만 우리의 선곡이 예사롭지 않게 느껴졌다면 그건 2012년에 국카스텐이 많이 변하고 배우고 얻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는 "올해는 국카스텐이 나가수를 통해 대중들에게 그 존재감을 널리 알린 의미 있는 한 해였고, 그렇게 얻은 좋은 변화와 에너지를 지금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정점은 연말에 있을 단독 콘서트가 될 것이다"라며 "당초 계획했던 2집 발매도 미뤄졌고 작년에 비해서 올해 공연을 많이 하지 못했다. 그런 만큼 국카스텐은 이번 대규모 단독 콘서트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그간 모아둔 에너지를 전부 표출할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국카스텐의 과거-현재-미래’라는 테마로 꾸며질 이번 단독 공연 "TIME AFTER TIME"은 오는 30~31일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리며, 국카스텐의 기존의 곡들뿐만 아니라 나가수에서 선보인 곡, 아직 공개되지 않은 신곡의 무대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와 옥션에서 진행 중이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