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전우치, 부패한 정치세력을 향한 '정면대결' 선언!

M 싸이프랜 0 2089
[사진제공: 방송캡쳐]

‘전우치’ 차태현이 정호빈의 죽음과 폐위 위기에 처한 고주연을 구하기 위해 부패한 ‘궁궐 악역 3인방’에게 통쾌한 장풍을 날렸다.


3일 방송된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극본 조명주, 박대영/연출 강일수/제작 초록뱀 미디어) 14회 분은 시청률 12.8%(AGB닐슨, 전국기준)를 기록, 지난 방송분보다 0.6%상승한 수치를 보이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 독주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신이 존경했던 부원군(정호빈)이 죽자 애통해하던 전우치가 졸지에 대역죄인의 여식이 된 중전(고주연)을 구하기 위해, 역모를 꾸민 오용(김병세), 장사두(김승욱), 맵지(장정희)를 향한 반격에 나서는 모습으로 흥미를 더했다.


극중 전우치는 임금 이거(안용준)를 도와 부패된 조선을 바로 세우고자 애쓰던 부원군이 공신들에 의해 억울한 누명을 쓰고 죽음에 이르자 끌어오르는 분노를 드러냈다. 전우치는 아무도 옮길 생각을 하지 않는 부원군의 시신을 묻어주며 “모르겠습니다. 부원군 나리의 방식이 맞는지, 제 방식이 맞는지. 나리를 존경했습니다. 하지만 나리께선 실패하셨으니, 이제 저는 제 방식대로 해볼 밖에요”라고 읊조려 혼란에 빠진 조선의 현실에 정면 돌파할 것을 예고했다.


하지만 부원군의 죽음 이후 잠잠해 질 것 같던 조정대신들은 부원군을 핑계로 중전의 목숨까지 위협했다. 대역죄인의 여식인 중전을 폐위시켜야 한다고 끊임없이 상소를 올리며 주장한 것. 하지만 임금이 상소문에 반응하지 않자 오용은 임금을 찾아가 의미심장한 협박을 했고, 조정대신들이 중전의 목숨까지 노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임금은 결국 오용과 담판을 벌여 그들의 요구를 모두 들어주는 대신, 중전의 목숨을 보장받았다. 하지만 중전은 폐위돼 사가로 나가야했던 상황. 오용은 임금과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사가로 나가는 중전을 살해할 계획을 세웠다.


이를 간파한 전우치는 중전을 보호하기 위해 분신들을 이용해 시선을 분산시켰고, 강림(이희준)이 분신을 쫒기 위해 자리를 비운 틈을 타 중전을 만났다. 그리고 폐위된 채 궁을 나가는 중전을 먼발치에서 바라보던 오용(김병세), 장사두(김승욱), 맵지(장정희)를 향해 “이 천하의 몹쓸 것들!”이라 외치며 거센 장풍을 날렸다. 중전과 1대 1로 대면하게 된 전우치가 “마마. 제가 모시겠습니다”라고 결의의 찬 눈빛을 보내는 장면이 마지막으로 담겨지면서 부원군의 죽음을 기점으로 부패한 악의 무리들을 향해 정면돌파를 선언한 전우치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전우치의 지혜가 또한번 빛을 발했네요. 전우치 같은 영웅이 우리나라에도 있었으면 좋겠어요!”, “드라마 보면서 배우들과 같이 울고 웃으니, 어느새 70분이 훌쩍 지났더라고요”, “임금과 중전의 애틋함이 참 슬펐는데… 전우치를 보는 순간 안도의 한숨이!” 등의 의견을 전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힘없는 임금 이거(안용준)의 ‘비극적 사랑’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적셨다.


극중 임금은 자신과 함께 조선을 바로세우고자 노력했던 부원군의 목숨을 지키지 못해 죄책감을 느꼈던 상황. 심지어 부원군의 죽음 이후 중전마저 대역죄인의 여식으로 몰리며 폐위 위기에 처하자, 분노를 느끼면서도 어찌 할 수 없는 상황에 비통해했다.


하지만 중전을 떠나보낼 마음의 준비가 안 된 임금과는 달리, 중전은 이미 흰 소복으로 갈아입고 떠날 채비를 완료하고 있었던 것. 중전은 자신의 옷고름을 임금에게 전달하며 “평생 전하를 모시고 같은 꿈을 꾸기를 바랐으나 더 이상 모시지 못하게 됐으니, 그 죄를 어찌 씻겠습니까? 하오나, 전하께 받은 사랑이 너무도 크기에 부디 신첩을 잊지 말아 달라는 소망으로 바치는 것이옵니다”라고 눈물 섞인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중전을 슬픈 눈으로 바라보던 임금 역시 자신의 옷고름을 중전에게 건네며 “나는 내 여인도 지키지 못하는 못난이오. 나를 미워하고 원망하시오. 절대 나를 절대로 용서하지 마시오”라며 눈물의 포옹을 나눴다. 부패한 정치세력들의 계략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이별을 하게 된 두 사람의 '슬픈 사랑'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 한 것. 전우치가 중전을 구하기 위해 나타나면서 앞으로 어떤 스토리가 전개될 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