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마의, '사암도인’의 제자 ‘소가영’역 엄현경 첫 등장

M 싸이프랜 0 2231 0 0
[사진출처 : MBC]

MBC 창사 51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마의] (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 최정규) 29회에 ‘사암도인’(주진모)의 제자 ‘소가영’역으로 첫 등장하는 엄현경이 “이 순간을 4개월간 오매불망 기다렸다”고 전했다.

‘소가영’은 거처도 없이 이리저리 떠돌아다니며 기행을 벌이는 ‘사암도인’의 제자로 극에서 톡톡 튀는 매력을 선보인다. 스승인 ‘사암도인’에게 반말하고, 구박하기도 하는 기존 사극에서 볼 수 없는 엽기적이고 중성적인 인물이다.

지난 4일, 경기도 용인에서 첫 촬영을 마친 엄현경은 “촬영이 진행되지 않는 동안 어떤 모습으로 처음 등장할지 많이 기대했다”며, “대본을 받고 처음으로 촬영을 한 뒤, 털털하고 중성적인 매력의 ‘소가영’이 제 원래 성격과 비슷해 친근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녀는 “‘광현’이 궐을 떠나 새로운 전개를 맞이한 [마의]에 긍정적인 반전을 이끄는 인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8일(화) 방송되는 [마의] 29회에는 세상을 떠나고 그 뒤를 이어 수의 자리에 오른 ‘명환’(손창민)이 치종청의 현판을 내리고 그 자리에 특별 시료청을 세우도록 명한다. 또한 ‘광현’의 죽음을 믿지 못하는 ‘지녕’(이요원) 등이 각자의 방법으로 ‘광현’을 기다리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암도인’과 ‘소가영’이 첫 등장하는 [마의] 29회는 8일(화)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월간인기
최신기사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