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알리, 장애인올림픽 선수단 환영오찬 참석 "노래로 희망 주는 사람 되겠다"

M 싸이프랜 0 3364 0
- 알리, 제14회 런던 장애인올림픽 선수단 환영오찬에 초청 받아
- 알리, 장애인올림픽 선수단 환영 오찬 축하 공연 “자랑스러운 대표팀! 수고하셨습니다!”

 
가수 알리가, 장애인 올림픽 선수단 환영 오찬에 초청돼 축하 공연을 했다.
 

제14회 런던 장애인올림픽에서 종합순위 12위를 기록한 대한민국 선수단을 환영하는 오찬 행사가 오늘(1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있었다.

 
개그맨 지석진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행사에는 지난 11일 입국한 런던 장애인올림픽 선수단을 비롯해 이명박 대통령 내외와 각 분야 주요 관계자,
홍보대사인 소녀시대 제시카와 f(x) 크리스탈, 가수 알리 등 180여 명이 참석했다.
 

축하공연을 꾸민 알리는 '연극이 끝나고 난 뒤', '젊은 그대'를 열창해 그 동안 땀과 노력을 기울인 장애인 올림픽 선수단에게 격려의 마음을 전했고, 선수들과 기념 사진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행사가 끝난 후 알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장애인 올림픽 선수단 오찬에 초대 받아 다녀왔어요. 사인도 해드리고 사진도 찍고, 감동적인 영상도 보고(여성 최초 보치아 부문 금메달리스트도 계시고!) 공연도 자유롭게 즐기시는 자랑스러운 대표팀!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알리가 의미 있는 행사에 초청돼 무척 기뻐했다. 도전정신으로 국민에게 감동을 준 선수들을 본받아, 자신은 노래로 희망을 주는 사람이 돼야겠다는 다짐을 다시 한 번 되새겼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인기 영상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