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최원영, 마마보이 찌질 연기 넘어 광끼 연기 폭발!

M 싸이프랜 0 2133
흔히 영화에서만 보던 사이코패스틱한 광끼 어린 연기가 주말 안방극장에도 침투했다.

 

MBC 주말 특별기획 '백년의 유산(극본 구현숙 연출 주성우)'속 김철규 역의 최원영이 마마보이의 찌질한 연기를 넘어 아내의 불륜 사실을 안 후 배신에 치를 떠는 광끼 어린 연기를 섬뜩하게 표현해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살아오면서 어머니 말이라면 한 번도 어겨본 적 없었을 마마보이 김철규에게 민채원(유진)과의 결혼은 유일하게 방영자(박원숙)의 뜻을 거역하는 일이었을 터. 그 만큼 김철규에게는 민채원의 불륜이 더욱 강한 분노와 광끼를 불러 일으키게 했을 테고, 최원영은 이를 순식간에 돌변하는 눈빛과 표정 연기로 김철규 캐릭터를 200% 소화하며 브라운관을 압도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패악을 행하며 악역의 중심축을 다지고 있는 박원숙과 최원영 콤비의 명 연기는 드라마 '백년의 유산'의 가장 큰 볼거리로 각광 받고 있을 정도다.

 

특히 최원영은 그간 전작들에서 다소 평범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연기한 반면, 이번 작품에서는 마마보이라는 설정이 가미된데다 아내에 대한 광끼 어린 집착까지 겸비한 최고의 극단적인 캐릭터를 맡아 제대로 연기와 이미지 변신에 시도했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방송이 끝난 직후 시청자들은 "최원영의 광끼 연기에 소름이 쫙~", "철규 눈빛 180도 변할 때 저까지 심장이 오그라드는 듯 했어요! 다음 주도 너무 기대됨!!!!", "최원영씨 명품 연기에 손에 땀이~ 오늘 진짜 재미있게 잘 봤어요! 앞으로도 철규 캐릭터 기대 됩니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유진을 불륜으로 오해하고 180도 돌변한 최원영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MBC 주말 특별기획 '백년의 유산'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9시 50분에 방송된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