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연예소식
연예소식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조인성, 송혜교 두 수퍼스타가 한 화면에

M 싸이프랜 0 2372
[사진제공 : SBS]

SBS 새 수목 드라마스페셜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 쏠린 관심이 대단하다. 아직 방송이 한 달여 남았음에도 사진 한 장 한 장 공개될 때마다 여론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그 기대의 바탕엔 드라마계의 수퍼스타가 포진한 이유가 크다.

'두 사람이 한 화면에 잡히는 것만으로도 기대된다'는 두 배우 조인성, 송혜교의 힘인 것이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권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는 두 배우는 외모 뿐 아니라 연기력까지 갖춘 최고의 수퍼스타이다.

조인성은 SBS 드라마 '피아노', '별을 쏘다'를 통해 착실히 인기와 연기력을 쌓아가다 2004년 '발리에서 생긴 일'을 통해 최고의 스타로 발돋음하게 되었다. 훤칠한 키와 멋진 외모를 가진 젊은 스타에서 뛰어난 연기력까지 겸비한 진정한 배우로 성장한 것이다.

이후는 승승장구.  2005년 당시 고현정의 컴백작이었던 SBS 드라마 '봄날'에서 고현정과 연기 호흡을 맞췄으며, 2006년 그의 남성적 이미지를 극대화한 영화 '비열한 거리'로 진정한 우상으로 떠올랐다.

송혜교 역시 수많은 히트작을 가진 수퍼스타이다.  2000년 최고의 화제작 '가을동화'에서 무르익은 멜로연기를 보여줬으며, 2003년 SBS 드라마 '올인'으로 최고 흥행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풀하우스'로 흥행력을 계속 검증해갔으며, 2008년 방송된 '그들이 사는 세상'으로 연기의 영역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영화배우로서는 훨씬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그녀의 상큼한 매력을 보여줬던 '파랑주의보'를 시작으로 '황진이'를 통해 가볍지 않은 연기를 보여줬으며, 한국영화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외국 감독, 제작자와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작품들을 선보여왔다.

그리고 2011년 영화 '오늘'로 2011년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연기상을 수상하는 등 연기력의 최정점에 이르러 있다.

외모와 인기, 연기력이 최고인 두 사람은 TV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이 워낙 오랜만이라 더 큰 기대를 받고 있기도 하다. 조인성은 TV 드라마로는 SBS '봄날' 이후 8년만의 작품이고, 송혜교 역시 2008년 '그들이 사는 세상' 이후 5년만의 작품이다.  한마디로 '수퍼스타의 귀환'인 것이다.

두 수퍼배우의 만남이 더욱 기대되는 건 두 배우의 연기력이 최고조에 이른 상태에서의 만남이란 것이다. 송혜교는 "조인성과는 언젠가부터 한 작품에서 만나겠다는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늦게 만난 것 같다.

서로가 더 성숙한 후에 한 작품에서 연기하게 되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조인성 또한 "송혜교처럼 좋은 여배우와 함께 촬영하는 것은 영광이고 운이 좋아야 가능하다.  송혜교가 나왔던 드라마는 성공한 작품이 많으니 그 기운을 잘 받아가며 촬영하겠다."고 서로에 대한 기대와 믿음을 숨기지 않았다.

수퍼배우가 뭉친 [그 겨울]이 어떤 사랑으로 한 겨울 시청자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할 지 벌써부터 기대가 뜨겁다. 2013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일컬어지고 있는 SBS 드라마스페셜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2월 13일(수) 밤 9시 55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