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연예소식
연예소식

구암 허준, 견미리-정은표-박철민-여호민, ‘익살과 해학’ 코드의 주역으로 합류

M 싸이프랜 0 2373
[사진출처 : MBC]

견미리, 정은표, 박철민, 여호민이 MBC 특별기획드라마 [구암 허준](극본 최완규, 연출 김근홍, 권성창)에서 ‘익살과 해학’ 코드로 합류한다.


 
극중 허준의 소박하지만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줄 이들 배우들은 시청자들에게 감칠맛 나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깨알같은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각각 맡게된 극중 ‘구일서’-‘함안댁’과 ‘오근’, ‘양태’는 허준과 유도지의 경쟁이라는 중심 이야기가 만들어내는 무거움과 긴장감을 코믹적인 요소로 풀어내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먼저 ‘구일서’와 ‘함안댁’역에는 배우 견미리와 박철민이 맡아 찰떡궁합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1999년작 [허준]에서는 이희도와 김해숙이 연기했다. 제작진은 “억지스러운 설정이 전혀 필요 없을 정도로 두 배우는 친근함과 깊이감을 모두 가진 최고의 배우들”이라며 “주연급 명품 연기로 이번 드라마의 주축이 될 것”이라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허준](1999)에서 임현식이 연기했던 ‘오근’ 역에는 정은표가 낙점됐다. ‘극중 ‘오근’은 허준과 함께 유의태(백윤식 분)의 제자 중 한사람으로, <동이>, <해를 품은 달>, <닥터 진> 등에서도 맛깔스러운 연기로 주목받았던 그는 “역할이 너무 좋아서 솔직히 부담되지만, 훌륭한 선배님들과 같이 연기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극중 허준과 호형호제하며 허준에게 중요한 소식들을 전할 ‘양태’역에는 여호민이 캐스팅되었다. <주몽>, <동이>, <무신> 등 MBC의 대표사극에 출연했던 그는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의 리메이크작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다.”며 “원작을 흉내내는 연기를 할까봐 주변 스태프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캐릭터 연구를 하고 있다. 저만의 개성 있는 양태를 선보이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1999년작 [허준]에서는 배우 임대호가 열연했다. 



MBC 특별기획드라마 [구암 허준]은 1999년 방송된 [허준]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숭고한 인간애와 불멸의 업적으로 길이 추앙받고 있는 ‘동의보감(東醫寶鑑)’의 저자 허준의 드라마틱한 인생과 동양의학의 세계를 극화한다. 1월말 캐스팅을 완료, 2월초 첫 촬영을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