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연예소식
연예소식

내 딸 서영이, 김혜옥-전노민, 이들 둘 사이에 대체 무슨일이?!

M 싸이프랜 0 2247
[사진출처 : KBS]

한 움큼의 머리카락을 쥐고 있는 전노민과 금방이라도 울 것같은 김혜옥의 사진이 공개됐다.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서 믿었던 남편(최정우 분)과 윤실장(조은숙 분)에 이어 마음을 준 며느리(이보영 분)에게까지 연타석 배신을 당해 최악의 멘붕상황에 처해있는 차지선 역의 김혜옥이 찾게 된 드럼 연습실, 그곳에서 만나게 된 전노민과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강남의 한 연습실에서 진행된 이 날 촬영에서는 삶에 방향을 잃어버린 차지선이 우연히 접하게 된 ‘드럼’을 배우게 됨으로써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았다. 남편과의 애정없는 결혼생활이었지만 그나마 지탱하게 해 준 막내아들의 출생의 비밀과, 부쩍 의지하게 된 며느리의 엄청난 거짓말로 인생 최대의 위기를 겪게 된 차지선에게 ‘영택’이라는 의문의 인물이 등장하게 된 것.
 

우울함과 실의에 빠진 지선에게 깜짝 선물처럼 나타나는 마술사 배영택 역을 맡아 특별출연을 결심하게 된 배우 전노민은 “갑자기 그것도 ‘마술사’ 역할 제의가 들어와 놀랬지만, 여태 해 본 적 없는 역할이어서 흔쾌히 특별출연하게 됐다. 삶의 희망을 잃어 무기력해진 지선이 삶의 의미를 깨닫고 다시 시작하게 하는 마법을 선사하게 될 것이다. 지선도 그렇듯 많은 분들이 제가 연기하는 마술이 전하는 힐링을 받길 바란다”며 짧은 등장이지만 임팩트 있는 메시지를 전하게 될 것을 시사했다.
 

한편 이 날 촬영에서 드럼 연습용 패드 지지대에 머리카락이 끼는 참사(?)를 겪는 김혜옥의 실감나는 비명소리 연기에 촬영장은 한바탕 웃음바다가 됐다. 누구나 겪어봤음직한 그 난감한 상황, 내가 겪으면 무진장 아프고 속터질 일이지만 옆에서 지켜보기엔 배꼽잡고 웃을 수 밖에 없는 생활 속 깨알 시트콤같은 장면을 리얼하게 살려낸 그녀의 일품 연기에 현장의 스탭들이 박수를 보내기도.
 

마술사 영택과의 마법같은 첫 만남과 이날의 에피소드는 이번 주 토요일(26일) 방송될 예정이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이벤트·쿠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