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연예
연예

최원영, '누구나 제 명에 죽고 싶다'로 부산국제영화제 찾는다!

M 싸이프랜 0 3518 0 0
최원영이 영화 '누구나 제 명에 죽고 싶다(감독 김승현 제작 한국영화아카데미)'로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월드프리미어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된 최원영 주연의 영화 '누구나 제 명에 죽고 싶다'는 사소한 갈등이 죽음으로까지 치달을 수 있다는 비극적 교훈을 그린 형제의 드라마.

 

영화 '누구나 제 명에 죽고 싶다'가 공식 초청된 뉴커런츠 경쟁부문은 아시아의 새로운 재능 발굴의 산실로 자리매김해온 경쟁 섹션으로 신인 감독들과 연기파 배우들이 자신의 이름을 전세계 영화인들에게 각인시키게 하는 장으로 여겨지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전찬일 프로그래머는 "영화 '누구나 제 명에 죽고 싶다'는 드라마틱한 이야기와 정교한 플롯 신예답지 않은 완숙미가 돋보이는 감독의 연출력이 영화의 재미에 한 몫 한다”는 말과 함께 “탤런트로 낯 익은 형 역의 최원영과 신인 배우들의 호연이 뜻 밖의 감흥을 선사한다"며 소개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을 앞두고 최원영은 “아시아 영화의 신 인재 발굴의 장으로 손꼽히고 있는 뉴커런츠 월드프리미어 경쟁부문에 우리 영화가 꼽히게 돼, 작품을 함께 한 배우로서 매우 자랑스럽다”며 “영화의 바다 부산에서 팬 여러분들과 만날 생각을 하니 무척 설레고, 영화제 기간 동안 ‘누구나 제 명에 죽고 싶다’를 통해 관객들과 가까이에서 만나 많은 이야기들 나누며 즐거운 시간 보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최원영은 오는 10월 5일부터 진행되는 공식 행사에 참여, 영화제 기간 동안 관객과의 대화에도 참석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관객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최원영은 드라마 '맛있는 인생' 종영 후 XTM '아드레날린' 촬영을 비롯해 부산국제영화제 행사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출처기재하에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월간인기
최신기사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