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96년생 젤로, 96년산 H.O.T ‘캔디’ 완벽 재연. 싱크로율 100%

홈 > 웹진 > 연예
연예

B.A.P 96년생 젤로, 96년산 H.O.T ‘캔디’ 완벽 재연. 싱크로율 100%

M 싸이프랜 0 2141 0
96년생 젤로가 포함되어 있는 그룹 B.A.P(비에이피)가 96년 데뷔한 그룹 H.O.T의 ‘캔디’를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1일, 90년대 히트곡 퍼레이드로 진행된 KBS 1TV '열린 음악회'에서 B.A.P는 H.O.T의 ‘캔디’와 박진영의 ‘날 떠나지마’ 무대를 연달아 선보였다. 96년생 젤로를 포함, 31일로 스물 네 번째 생일을 맞으며 ‘방용국 생일 축하’로 핫토픽 키워드까지 오른 리더 방용국을 비롯한 B.A.P 멤버들은 90년대 당시 H.O.T의 무대를 보는 듯한 깜찍한 의상과 무대를 라이브로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특히 하얀색 무대 의상에 각자 태어난 연도를 숫자로 새긴 상의를 입고 등장한 B.A.P는 이날 무대에서 밝은 표정으로 H.O.T와 박진영의 안무를 완벽하게 구사하면서도 흔들림 없는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으며, 메인 보컬인 대현과 영재뿐 아니라 래퍼인 방용국과 젤로 또한 랩에 이어 멜로디 라인까지 훌륭히 소화해 내며 래퍼도 노래하는 매력 있는 그룹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데뷔 때부터 강렬한 음악 스타일로 꾸준히 H.O.T와 비교돼 온 B.A.P의 ‘캔디’ 재연 무대는 녹화 직후부터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 ‘B.A.P 열린음악회’를 연일 올려 놓으며 방송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불러 일으켰으며, 방송 직후 팬들은 “이건 레전드 영상입니다. 래퍼들이 노래를 저렇게 잘 부르다뇨, 말이 안 되는 거에요”, “심장 어택 주의. 원샷 무대 보고 이거 보니까 팔색조 매력이에요”, “내가 저 노래에 미쳐있었을 1996년도에 우리 준홍군이 태어났군요”, “너무 귀여워서 보는 내내 엄마 미소” 등의 소감을 올리며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최근 미국과 아시아 8개 지역에서의 ‘B.A.P LIVE ON EARTH PACIFIC’의 투어 일정을 발표한 B.A.P는 지난 주를 끝으로 ‘ONE SHOT’ 활동을 마감하고 투어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