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날 맞아 판타지오 소속 연예인들 ‘얼루어 그린 캠페인’ 이색 화보 촬영

홈 > 웹진 > 연예
연예

지구의 날 맞아 판타지오 소속 연예인들 ‘얼루어 그린 캠페인’ 이색 화보 촬영

M 싸이프랜 0 3221 0
뷰티 &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얼루어(www.allurekorea.com)는 4월 22일로 지정된 ‘지구의 날’을 기념하고 환경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얼루어 그린 캠페인’을 개최하고, 이를 주제로 한 환경 특집호를 발행하여 자연과 환경을 생각하는 판타지오 소속 8인 스타들의 화보를 공개했다.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동물들을 보호하기 위해 기획된 이번 화보촬영을 통해 지진희, 조윤희, 윤승아, 정겨운, 김새론, 김소은, 양진우, 최유화 등 8명의 판타지오 소속 스타들이 스티브 J & 요니 P가 디자인한 고릴라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이들은 화보촬영과 함께 환경보호와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과 해야 할 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tvN 드라마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에 출연중인 조윤희는 “9마리의 강아지를 기르고 있는데, 내가 그들을 돌봐주는 게 아니라 그들이 나를 돌봐준다고 생각한다”며 “유기견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보호받을 수 있는 보호소를 만들고 싶다”는 꿈을 밝혔다. 동안미모의 여배우 윤승아 역시 “마석 유기견 보호소에서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바자회를 통해 모은 수익금으로 보호소 내부를 고쳤다”라고 전하며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어리지만 성숙한 연기력으로 주목받는 아역배우 김새론은 “고릴라가 멸종 위기 동물이라는 건 이 티셔츠를 보고 처음 알게 되었다”라며 “동물이 행복하지 않으면 사람도 결코 행복할 수 없다.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세상에 살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국내 최초 SNS 드라마 ‘러브 인 메모리’에서 무명 만화가 만세 역을 맡은 배우 정겨운은 “강아지 유리를 키우면서부터 다른 동물에게도 관심이 많아졌다”면서 “가까운 거리는 자전거를 이용하고, 쓰레기 분리 배출도 열심히 한다. 음식물도 남기지 않고 먹으려 노력한다”라며 자신의 에코 라이프 실천 내용을 밝혔다.
 

판타지오 소속 8인의 스타들이 직접 입고 촬영한 고릴라가 그려진 티셔츠는 4월 24일 남산에서 열릴 예정인 ‘얼루어 그린 캠페인’ 행사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며, 수익금은 전액 멸종 위기 동물 보호를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얼루어 그린 캠페인’ 화보가 실린 <얼루어> 4월호는 전국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얼루어>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