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게임
게임

라이엇 게임즈,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승강전 계획 발표

M 싸이프랜 0 66 0 0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와 한국e스포츠협회(KeSPA)가 공동주최하는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진출팀을 결정짓는 승강전 계획이 오늘 공개됐다.

승강전은 국내 LoL e스포츠의 최상위 프로들이 참여하는 리그인 LCK와 세미프로 리그인 ‘LoL 챌린저스 코리아’를 잇는 등용문이다. LCK 하위 2개 팀과 LoL 챌린저스 코리아의 상위 2개 팀이 LCK 차기 스플릿의 출전권을 두고 뜨거운 승부를 펼친다.

이번 승강전은 오는 4월 17일 오후 1시를 시작으로 19일과 22일 오후 5시 경기까지 총 3일간 상암 OGN e스타디움 기가 아레나에서 펼쳐지며, 전체 로스터 및 대진표는 4월 16일 오전 11시에 공개된다.

LCK에서는 지난 1월 16일부터 3월 25일까지 진행된 스프링 스플릿 정규 시즌에서 9, 10위를 차지한 ‘MVP’와 ‘콩두 몬스터’가 승강전에 출전한다. LoL 챌린저스 코리아에서는 지난 1월 18일부터 3월 30일까지 진행된 정규 시즌 결과 1위를 차지한 ‘그리핀’이 승강전 진출을 결정지었으며, 오는 4월 13일 열리는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추가로 에버8 위너스 혹은 팀배틀코믹스 중 한 팀이 승강전에 진출해 총 네 팀 간 LCK 진출권을 놓고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승강전은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된다. 승강전 1∙2차전 대진은 LCK 9위인 MVP가 챌린저스 팀 중 한 팀을 지명하면, 10위인 콩두 몬스터가 나머지 챌린저스 팀과 경기를 갖는 형태로 짜인다. 1∙2차전 승패에 따라 이후 경기의 대진이 결정된다.

승강전 1일차인 4월 17일 오후 1시부터는 승강전 1∙2차전 진행 후 각 경기의 패배 팀이 맞붙는 패자전까지 총 세 경기가 열리며 모두 3전 2선승제로 진행된다. 2일차인 19일 오후 5시에는 1∙2차전에서 승리한 두 팀이 5전 3선승제로 승자전 대결을 펼치며 이 경기의 승리팀이 첫 번째 차기 스플릿 LCK 진출팀이 된다. 승자전에서 패배한 팀은 3일차 경기인 22일 오후 5시부터 열리는 최종전에서 패자전의 승리팀과 마지막 한 장의 LCK 진출권을 놓고 5전 3선승제의 접전을 펼치게 된다.

3일간 펼쳐지는 승강전 경기는 OGN을 통해 생중계되고 네이버와 아프리카TV, 트위치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당일 현장 관람을 원하는 팬들을 위해 전 좌석을 선착순으로 무료 개방할 계획이다.

경기 중계는 17일에는 김의중 캐스터, 김동준, 이현우 해설이, 19일과 22일에는 전용준 캐스터, 김동준, 이현우 해설이 맡으며 2·3일차 경기에는 김의중 캐스터가 인터뷰어로 참여한다.

챌린저스 코리아 출신의 그리핀이 이번 스프링 정규 시즌에서 무패 행진으로 1위를 차지하는 등 압도적인 경기력을 바탕으로 창단 후 최초로 LCK 진출에 성공할지 주목되는 가운데, MVP와 콩두 몬스터가 LCK 팀의 저력을 보여주며 차기 스플릿 잔류에 성공할지 많은 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월간인기
최신기사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