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 > 게임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LoL, LCK 2018 LoL 리프트 라이벌즈 준우승!

M 싸이프랜 0 41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는 지난 8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를 대표해 출전한 4개 팀이 중국 ‘다롄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Dalian Sports Center Stadium)’에서 개최된 ‘리프트 라이벌즈(Rift Rivals)’ 결승전에서 중국에 세트 스코어 2대3으로 패배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8천여 현지 팬들의 뜨거운 응원 속에서 진행된 결승전은 치열하게 진행됐다. 지난 5월 ‘2018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며 LCK를 무섭게 위협하던 중국의 LPL의 실력이 우연이 아니었음이 ‘리프트 라이벌즈’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LCK를 대표해 출전한 킹존 드래곤X(이하 킹존), 아프리카 프릭스(이하 아프리카), kt 롤스터(이하 kt), SK텔레콤 T1(이하 SKT)의 여정은 그리 순탄치만은 않았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LMS와 LPL팀들에게 연달아 패하며 4승 4패를 기록한 것. 반면, LPL은 플래시 울브즈와 kt에게만 1패씩을 내주며 6승 2패로 결승에 직행했고, LCK는 2승 6패 최하위로 그룹 스테이지를 마무리한 LMS와 준결승에서 맞붙어 3대0으로 셧아웃 시키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결승전 선봉은 LCK의 kt와 LPL의 인빅터스 게이밍(IG)이었다. 지난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에서 유일하게 중국팀에게 패배를 안긴 kt는 믿을 수 있는 카드였고, 그 기대를 충족시켰다. 중후반 상대방 정글 쪽에서 벌어진 교전에서 손해를 입은 것만 제외하면 kt 특유의 운영과 교전 능력이 빛을 발했던 경기였다. 3분 만에 상단에서 첫 킬을 올린 kt는 지속적으로 상단을 후벼팠다. 적극적인 포탑 다이브를 통해 상대방을 숨쉴 틈 없이 몰아쳤고, 주요 목표물도 독식했다. ‘내셔 남작’ 앞에서 벌어진 교전에서 IG에게 대승을 거둔 kt는 ‘루키’ 송의진을 중단에서 끊어내고 진격해 IG의 넥서스를 함락했다.

이어진 2세트는 SKT와 로얄 네버 기브업(RNG)의 대결이었다. 2018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우승팀이자 세계 최고 원거리 공격수로 평가받는 ‘우지’ 지안 쯔하오와 ‘페이커’ 이상혁이 버티고 있는 팀 간의 대결로 많은 기대를 모았다. 승리는 RNG가 가져갔다. 몰아주기 조합을 꾸린 SKT는 주요 공격수를 키우는 전략으로 RNG를 상대했지만 역부족이었다. RNG는 허를 찌르는 이른 공격로 개입으로 킬 수를 쌓았고, SKT 역시 호락호락 물러서지 않고 반격을 가했다. 그러나 22분경 ‘내셔 남작’을 공략하던 SKT를 포위한 RNG는 그대로 모조리 몰살시키고 2세트를 가져가며 세트 스코어를 1대1로 맞췄다.


3세트는 그룹 스테이지에서 한번 맞붙었던 아프리카 대 에드워드 게이밍(EDG)의 재대결이었다. 아프리카는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기인’ 김기인이 굳건하게 중심을 잡고 ‘에이밍’ 김하람이 ‘자야’를 선택해 적재적소에 공격을 퍼부었다. 이전 두 경기와는 다르게 상대적으로 초반에 킬이 많이 나오지 않았지만, 아프리카는 특유의 안정적인 플레이로 상대방을 압박하며 앞서 나갔다. 중단에서 한 차례 교전에 패하면서 ‘내셔 남작’까지 내줬지만 아프리카는 흔들림이 없었다. 이후 ‘내셔 남작’이 재생성된 뒤 서로 치열한 눈치 싸움 끝에 빈 틈을 노려 아프리카가 가져갔다. 버프를 두르고 EDG 진영으로 진격한 아프리카는 상대방의 교전 개시를 제대로 맞받아치며 그룹 스테이지 패배를 설욕했다.

4세트는 킹존이 나서 로그 워리어즈(RW)와 싸웠다. 중반까지 근소한 차이로 킹존이 앞서나가는 듯 했지만, ‘도인비’ 김태상을 필두로 RW도 잘 받아치며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이 이어졌다. 후반부 드래곤을 사냥하던 킹존을 상대로 RW가 싸움을 걸었고, ‘도인비’ 김태상이 ‘프레이’ 김종인을 끈질기게 괴롭히며 3명이 전사했다.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곧장 킹존의 넥서스로 진격한 RW는 킹존의 필사적인 저항을 무너뜨리고 승리했다.

세트 스코어 2 대 2에서 마지막으로 등장한 에이스는 아프리카와 RNG였다. RNG는 세계 최강 팀답게 라인전과 교전 능력, 운영적인 측면에서 흠잡을 데 없는 실력을 선보였다. 라인전에서의 우위를 바탕으로 아프리카측 정글을 자유롭게 돌아다녔고, 주요 목표물도 챙기며 일찌감치 우위를 점하기 시작했다. 아프리카도 몇 차례 상대방을 끊어내며 반격을 꾀했지만, 이미 성장을 마친 RNG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었다. 상단 2차 포탑을 막기 위해 이동하던 아프리카를 잡아내고 RNG는 2년 연속 LPL의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을 견인했다.

지난 해 대만 가오슝에서 첫 대회가 열린 후 올해로 2회째를 맞은 리프트 라이벌즈는 전세계 14개 지역의 LoL 리그를 실력 및 경쟁 관계 등을 고려, 5개 권역으로 구분해 치열한 라이벌 대결을 펼치는 지역대항전 성격의 대회다. 한국(LCK), 중국(LPL), 대만/홍콩/마카오(LMS)가 포함된 아시아 권역 대회는 지난 7월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중국 다롄시에서 진행됐다.

‘리프트 라이벌즈’가 열리는 기간 내내 중국 다롄 시내 곳곳에서 LoL e스포츠에 대한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다수의 시내 버스 정류장에는 ‘리프트 라이벌즈’에 출전하는 LPL팀들의 사진이 부착됐고, 결승전 티켓은 좌석 등급에 따라 최저 380위안(한화 약 64,000원)에서 최고 1,280위안(한화 약 215,000원)의 가격대였음에도 불구하고 8천 여명의 관객들이 들어찼다. 대회 3일차에는 중국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으로 지난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1000m 골드 메달리스트이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인 장홍(张虹)이 무대 위에 올라와 언젠가 스케이팅 종목처럼 올림픽에서도 e스포츠를 볼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해 팬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올해 대회부터는 새롭게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 트로피가 제작돼, 우승 지역은 자신들의 지역 리그 로고가 새겨진 트로피를 받게 된다. 회오리를 형상화한 트로피는 우승 지역이 보관한다. 이외에 14만 4천 달러 규모의 총상금은 지역별로 4개 출전팀이 동일하게 나눠 가지며, 1위 지역은 각 팀 당 2만 달러, 2위 지역은 각 팀 당 1만 달러, 3위 지역은 각 팀 당 6천 달러를 받는다.

The development of 'League of Legends' (hereinafter referred to as 'LoL'), which has been continuing to challenge e-Sports's authentic sports, and distributor Rait Games (Korea representative Lee Seung-hyun, www.leagueoflegends.co.kr) Four teams representing Korea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LCK") defeated China with a set score of 2 to 3 in the "Rift Rivals" finals held at the Dalian Sports Center Stadium in China "I think it's a good idea."

The finals, which were held in the support of 8,000 local fans, were fierce. The lift rival 's remark that LPL's ability to win the 2018 LoL Mid Season Invitational in May, which was a terrible threat to LCK, was not a coincidence.

The journey of Kingzone Dragon X (hereafter King Kong), Africa Prix (Africa), kt Roller (kt) and SK Telecom T1 (SKT), which represented LCK, was not smooth. LMS and LPL teams in the group stage lost 4 consecutive losses and 4 losses. LPL, on the other hand, gave up only one game to Flash Wolves and KT, and went straight to the final with six wins and two losers. LCK finished the group stage with 2 wins and 6 wins in the semi-final against LMS. succeded.

The finalists were LCK kt and LPL Invictus Gaming (IG). In the last lift rival's final, kt was the only one to be defeated by the Chinese team, and it was a credible card that met the expectations. It was a game in which the operation and fighting ability of KT was shining, except that it was damaged in the battle in the middle and lower jungle side. In the first three minutes, the first keel from the top was constantly raking the top. Through an active turret dive, he drove his opponent without breath, and his main target was also monstrous. In the battle in front of the 'Naziar Baron', the kt, who had won the IG, had to stop the rookie song from stopping and stepped forward and dropped the nexus of IG.

The two sets that followed were SKT and Royal Nover Gebup (RNG). 2018 LoL Mid-season Invitational winner, Uji Gianzhao, who is considered as the world's best remote striker, and Fakeer Lee Sang-hyeok. The victory was taken by the RNG. SKT, which packed the driving combination, was dealing with RNG as a strategy to raise major strikers but it was not enough. RNG intervened in an early attack that struck Hur, and SKT fought back without falling back. However, the RNG that surrounds SKT, who was targeting the "Baroness of Naxi" in the 22nd minute, killed all of them and took 2 sets and set the score to 1: 1.


The third set was a rematch of Africa vs. Edward Gaming (EDG), who once stood at the group stage. Africa was centered on the Asian game nation 'Ki In' Kim Ki In, and 'A Ming' Kim Haram chose 'Jaya' and attacked in the right place. Unlike the previous two games, there was not a lot of kills in the first half, but Africa went ahead with the oppression of the opponent with unique stable play. After losing the battle once in a halt, he gave up the 'Nasir Baron' but Africa was not shaken. After the 'Nasser Baron' was regenerated, Africa was intimidated by fierce clashes. Africa, with its buff and advancing into the EDG camp, has responded well to the start of the fight and defeated the group stage.

Four sets fought Log Warriors (RW) after the King. Although the Kingzone seemed to be ahead in the slight gap until mid-season, RW was well received by 'Doinbei' Kim Tae-sung and led the aspect which was overtaken. RW fought against Kingzone, who was hunting the latter dragon, and 'Doin Bee' Kim Tae-sang was annoyed and killed three people. Based on his numerical advantage, RW, who went straight to King's Nexus, defeated the King's desperate resistance and won.

The last ace to appear in the set score 2 to 2 was Africa and RNG. RNG is the world 's strongest team, as well as its ability to engage with the line, and to show its unmatched ability in operational aspects. Based on his advantage in line, he traveled freely in the jungles of Africa, and he started to take advantage of the main targets and take advantage of it early. Africa has tried to fight back with a few breaks, but there is no way to stop the growth of RNG. RNG pulled out of Africa, which was moving to prevent the upper secondary turret, and led the LPL's lift rivalry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After the first tournament held in Kaohsiung last year, Lift Rivers made its debut this year. The rival rivers are divided into 5 regions,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competitiveness and competitiveness of the LoL league in 14 regions around the world. It is competition of. The Asia Regional Competition, which includes Korea (LCK), China (LPL) and Taiwan / Hong Kong / Macao (LMS), was held in Dalian, China for four days from July 5 to 8.

Throughout the lifetime of the 'Lift Rivers', I was able to feel the enthusiasm for LoL eSports throughout the city of Dalian, China. Many city bus stops have photos of LPL teams in the 'Lift Rivalries', and the final tickets are priced at RMB 380 yuan (up from about HK $ 64,000) to up to RMB 1,280 yuan Despite the fact that there were 8,000 spectators. On the third day of the competition, Zhang Hong, a member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a 1,000-meter gold medalist for women's speed skating in the Sochi Winter Olympics in 2014, came to the stage on the third day of the competition. I hope they will be able to see it.

From this year's competition, a new lift rival's trophy will be produced, and the championship area will receive a trophy with their regional league logo. The trophy symbolizing the whirlwind is kept by the winning area. In addition, the total prize pool of $ 144,000 is divided equally by 4 teams in each region, the first place is $ 20,000 for each team, the second place is $ 10,000 for each team, You get $ 6,000 per person.

eスポーツの本格的なスポーツシューズのための挑戦を続けているの」リーグ・オブ・レジェンド(以下LoL)」の開発と流通社ライアットゲームズ(韓国代表イ・スンヒョン、www.leagueoflegends.co.kr)は8日、リーグ・オブ・レジェンドチャンピオンズコリア(以下LCK)を代表して出場した4つのチームが、中国「大連スポーツセンタースタジアム(Dalian Sports Center Stadium)」で開催された「リフトライバルズ(Rift Rivals)」の決勝戦で中国にセットスコア2対3で敗れし準優勝を占めたと発表した。

8000現地ファンの熱い応援の中で行われた決勝戦は、激しく行われた。去る5月に「2018 LoLミッドシーズンインビテーショナル」で優勝し、LCKを恐ろしく脅威た中国のLPLの実力が偶然ではなかったことが「リフトライバルズ」でも如実にあらわれた。

LCKを代表して出場したキンジョンドラゴンX(以下キンジョン)、アフリカフリークス(以下、アフリカ)、ktロールスター(以下kt)、SKテレコムT1(以下SKT)の旅はそれほど順調ではなかった。グループステージでLMSとLPLチームに相次いで敗れ4勝4敗を記録したもの。一方、LPLは、フラッシュウルブジュとktのみ1敗ずつ奪わ6勝2敗決勝に直行し、LCKは2勝6敗で最下位にグループステージを終えたLMSとの準決勝で対戦し、3対0でシャットアウトさせ、決勝進出に成功した。

決勝戦先鋒はLCKのktとLPLのあるビクタースゲーム(IG)であった。過去リフトライバルズ決勝で唯一の中国チームに敗北を抱かktは信頼できるカードであり、その期待に応えるた。後半相手ジャングル側に行われた交戦で損害を被ったことを除けばkt特有の動作と交戦能力が光を放っていた試合だった。 3分後に上から最初のキルを上げktは継続的に上部をフビョ掘った。積極的な砲塔ダイブを介して相手を息隙間なく運転打ち、主要目標物も独占した。 「ナショナル男爵」の前で行われた交戦でIGに大勝を収めたktは「ルーキー」ソングの陣を中断で切れて進撃してIGのネクサスを陥落した。

続い2セットはSKTとロイヤルネバーギブアップ(RNG)の対決だった。 2018 LoLミッドシーズンインビテーショナル優勝であり、世界最高の遠距離攻撃手で評価される「宇治」ジャンブーツハオと「ペイ大きく」イ・サンヒョクが耐えるチーム間の対決で多くの期待を集めた。勝利はRNGが持っていった。運転サイクルの組み合わせを設けたSKTは、主要なストライカーを育てる戦略でRNGを相手したが、力不足だった。 RNGは虚を突く早い攻撃で介入でキル数を積み、SKTも義務は退かず反撃を加えた。しかし、22分頃、「ナショナル男爵」を攻略したSKTを包囲したRNGはそのまま全部全滅させ、2セットをガジョガミョセットスコアを1対1で合わせた。


3セットはグループステージで一度対戦たアフリカの大エドワードゲーム(EDG)の再対決だった。アフリカはアジア大会国家代表 '起因」ギムギインが堅固中心を捉えて「エイミング」キム暦が「ジャヤ」を選択して適材適所に攻撃を浴びせた。前の2つの戦いとは違って比較的早い段階でキルが多く出ていないが、アフリカは特有の安定プレイで相手を圧迫し先制。中断で一回交戦に敗れ、「ナショナル男爵」まで奪われ、アフリカは揺れがなかった。以後「ナショナル男爵」が再生成された後、互いに激しい気づい戦いの末、空隙を狙って、アフリカが持っていった。バフをかけてEDG陣営に進撃したアフリカは、相手の交戦開始を適切に対抗ながらグループステージの敗北を雪辱した。

4セットはキンジョンが出てログウォリアーズ(RW)と戦った。中盤まで僅差でキンジョンが先に出て行くようにしたが、「度雨 'ギムテサンを筆頭にRWもよく受けながら二転三転する面が続いた。後半ドラゴンを狩りしていたキンジョンを相手にRWが戦いをかけ、「度雨 'ギムテサンが「フレイ」キム・ジョンインをしつこく苦しめ3人が戦死した。数的優位をもとにまっすぐキンジョンのネクサスに進撃したRWはキンジョンの必死の抵抗を崩し勝利した。

セットスコア2対2で最後に登場したエースは、アフリカとRNGであった。 RNGは世界最強のチームらしくライン前交戦能力、運営面で欠点のない実力を披露した。ライン戦での優位性をもとに、アフリカ側のジャングルを自由に通っは、主要な目標も取りまとめ早くから優位を占め始めた。アフリカのも数回相手を切って出して反撃を図ったが、すでに成長を終えたRNGを防ぐことができる方法はなかった。上部二次砲塔を防ぐために移動したアフリカを保持出しRNGは、2年連続でLPLのリフトライバルズ優勝を牽引した。

昨年、台湾高雄で最初の大会が開かれた後、今年で2回目を迎えたリフトライバルズは、世界14地域のLoLリーグを実力と競争関係などを考慮して、5つの圏域に区分して熾烈なライバル対決を繰り広げる地域対抗戦の性格の大会だ。韓国(LCK)、中国(LPL)、台湾/香港/マカオ(LMS)が含まれている、アジア圏域大会は、7月5日から8日までの4日間、中国大連市で行われた。

「リフトライバルズ」が開催される期間にわたって、中国大連市内のあちこちでLoL eスポーツの熱を感じることができた。多数のバス停には「リフトライバルズ」に出場するLPLチームの写真が貼付され、決勝のチケットは座席等級に応じて最低380元(約64,000ウォン)で最高1,280元(約215,000ウォン)の価格帯だったにもかかわらず、8千人余りの観客が入ってなった。大会3日目には中国のスピードスケート代表出身で、過去2014年ソチ冬季五輪女子スピードスケート1000mゴールドメダリストであり、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IOC)の選手委員の長虹(张虹)が舞台の上に上がってきて、いつかスケート種目のようにオリンピックでもeスポーツを見ることができようになる希望と言わファンの大きい呼応を引き出した。

今年の大会からは新たにリフトライバルズ優勝トロフィーが製作されて、優勝地域は自分たちの地域リーグのロゴが刻まれたトロフィーを受けることになる。竜巻を形象化したトロフィーは優勝地域が保管する。加えて、14万4千ドル規模の賞金総額は地域別に4つの出場チームが同じように分け持ち、1位の地域は、各チームごとに2万ドル、2位の地域は、各チームごとに1万ドル、3位の地域は、各チームあたり6千ドルを受け取る。

[Copyright © 싸이프랜닷컴( www.cyfren.com),  출처기재 재배포 가능]
0 Comments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