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문소리,조민수의 '관능의 법칙', '브런치톡'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홈 > 영화 > 영화
영화

엄정화,문소리,조민수의 '관능의 법칙', '브런치톡'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M 싸이프랜 0 2761 0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 등 대한민국 국보급 여배우들의 캐스팅과 함께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40대 여성의 성과 사랑에 대한 현실적 공감과 판타지를 그려내 주목 받고 있는 <관능의 법칙>이 1월 14일(화)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 그리고 권칠인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브런치톡’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까지 대한민국 국보급 여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관능의 법칙>이 지난 1월 14일(화) 오전 1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뜨거운 취재 열기 속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브런치톡’ 제작보고회는 타이틀처럼 브런치가 마련된 가운데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 세 여배우의 ‘관능을 위하여!’라는 축배로 시작되어 분위기를 더욱 후끈하게 만들었다.

또한 대한민국 3040 여성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앙케이트 결과를 통해 진솔한 대화는 물론 세 여배우들의 재치 있는 수다가 끊이지 않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어린 남자 만나는 골드미스 ‘신혜’역을 맡은 엄정화는 “<싱글즈> 이후 10년 만에 권칠인 감독과 함께 한 작품이라 개인적으로 많은 애정을 갖고 있다”며 소감을 전했고, 극중 ‘신혜’처럼 연하남이 적극적으로 대쉬 한다면 받아들일 거냐는 질문에 “10살 연하남까지는 괜찮다”는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당하게 원하는 도발적인 주부 ‘미연’ 역을 맡은 문소리는 “남편 ‘재호’역의 이성민씨가 영화 <박하사탕> 때 내 모습이 컴퓨터 바탕화면이었을 정도로 팬이었다고 하더라. 처음에는 좀 부끄러워하시는 모습이 귀엽기도 했고, ‘미연’ 캐릭터의 핵심을 더 잘 이해하고 있어 촬영할 때 도움이 많이 되었다. 함께 연기해보니 정말 어마어마한 매력의 소유자”라며 상대 배우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딸 몰래 연애하는 싱글맘 ‘해영’ 역의 조민수는 “드라마 [불꽃] 이후 13년 만에 이경영씨와 함께 다시 멜로 연기를 하게 되어서 반가웠다. 그러나 연하남 이재윤과 함께 연기한 엄정화가 부러웠다”는 가감 없는 돌직구 멘트로 객석에 큰 웃음을 터뜨렸다.

마지막 앙케이트로 ‘지금이 인생의 절정이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문소리는 “내일보다 더 젊은 오늘이 가장 예쁘다. 매일 매일 오늘이 ‘절정’이라 생각하고 웃으며 지낸다”며 건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여성의 심리와 삶을 묘사하는 데 있어서 남다른 연출력을 과시한 바 있는 권칠인 감독은 “제대로 ‘선수’들을 만난 것 같다. 정말 재미있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으며, 각 커플의 환상적인 호흡에 대해 “다들 진짜 커플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친했다. 부러울 정도였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민국에서 여배우로 산다는 것은’이라는 질문에 조민수는 “대한민국에서 여배우로 살다 보니, 다양한 작품들이 그립다. 남자 배우들을 위한 다양한 캐릭터는 많은 것 같은데 여배우들이 이끌어가는 작품은 적다”며 소신 있는 발언으로 박수를 받았다.

극 중 커리어우먼 ‘신혜’의 일하는 모습 등 현실적으로 자신과 비슷한 점이 많다고 밝힌 엄정화는 “나의 30대 모습이 담겨진 <싱글즈>를 보니 굉장히 풋풋하다고 느꼈다. 10년 후, <관능의 법칙>을 통해 40대 때의 나의 모습들을 그대로 다시 볼 수 있다는 생각을 하니 더 소중하게 느껴진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처럼 솔직하고 유쾌한 수다로 장내를 뜨겁게 달군 <관능의 법칙>은 제작보고회 직후 네티즌들의 폭발적 관심과 함께 포털 사이트 메인을 장악하며 2014년 상반기 최고 화제작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말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국보급 여배우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의 폭발적 시너지와 여성의 성과 사랑에 대한 과감하고 솔직한 이야기를 기대케 하는 <관능의 법칙>은 오는 2월 13일 개봉, 관객들을 찾아간다.   

< © 싸이프랜닷컴(http://www.cyfre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